국제 >

中 상하이, 코로나19 봉쇄 6주 만에 부분적 재개방 시작(종합)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중국 금융과 제조 허브인 상하이가 점전적으로 재개방될 것이라고 상하이 부시장이 15일 밝혔다. 16일부터 쇼핑몰, 미용실과 같은 사업장에서 영업이 재개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저지하기 위한 고강도 폐쇄조치가 내려진지 6주를 넘겨 나온 거의 첫 완화 조치다.

로이터에 따르면 천퉁 상하이 부시장은 15일 기자회견에서 16일부터 쇼핑몰, 백화점, 슈퍼마켓의 매장 운영이 재개될 것이며 고객들의 "질서정연한 방식" 쇼핑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그는 미용실과 청과가게도 수용인원을 제한하겠지만 다시 영업을 시작할 것이라면서도 재개방의 범주나 속도 등 구체적 정보를 확인하지 않았다.

상하이의 도시 폐쇄로 시민들의 소비는 대부분 생필품에 국한됐고 온라인 플랫폼을 통한 쇼핑은 중단됐다.

상하이 시정부의 한 관계자에 따르면 운영이 재개될 수출입 업체 820여개가 포함된 3번째 '화이트 리스트'가 조만간 공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