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부활 조짐 류현진 "직구가 살아난 기분"

기사내용 요약
"1회말 홈런 맞았지만 체인지업 잘 통했다"

부활 조짐 류현진 "직구가 살아난 기분"
[세인트피터즈버그=AP/뉴시스] 류현진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복귀전 투구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4⅔이닝 4피안타 1볼넷 3탈삼진 1실점 호투를 선보였다.

토론토는 류현진의 호투를 앞세워 5-1로 승리했다. 류현진은 시즌 첫 승에 실패했지만, 평균자책점을 9.00으로 끌어내렸다.

류현진의 직구 최고구속은 92마일(148㎞)이었고, 평균구속도 90마일을 기록했다. 체인지업과 커브는 각각 14개씩 던졌고, 컷패스볼도 5개를 던졌다.
무엇보다 직구 구속과 제구력이 살아났다는 점이 긍정적이다.

류현진은 경기 후 스포넷 등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직구가 살아난 기분이 들었다"고 자평했다.

그는 "제구도 좋았고, 전체적으로 투구에 대해 만족한다"며 "1회말 (체인지업을 던져) 홈런을 허용했지만 이날 체인지업이 잘 통해서 좋았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