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류현진 복귀전에 만족한 토론토 감독 "오늘같은 투구를 봐서 좋았다"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복귀전 피칭에 사령탑도 환하게 웃었다.

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MLB)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4⅔이닝 4피안타(1피홈런) 3탈삼진 1볼넷 1실점을 기록했다. 총 투구수는 71구였고 평균자책점은 9.00까지 낮췄다.

1회 선두 타자 얀디 디아즈에게 허용한 홈런을 제외하면 무난한 피칭을 했다. 부상 전 잃어버렸던 구속도 되찾았고, 특히 커브를 유효적절하게 활용하며 상대 타선을 요리하는 모습도 인상적이었다.

투구수에 여유가 있었지만 경기 전 류현진을 무리시키지 않겠다고 한 몬토요 감독은 70구가 넘어가자 바로 교체 지시를 내렸다.
류현진이 경기 초반 실점을 억제한 덕에 토론토는 탬파베이를 5-1로 꺾고 연패 사슬을 끊었다.

경기 후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오늘같은 투구를 볼 수 있어 좋았다"면서 "제구력을 앞세워 경기를 지배하는 모습이 우리가 알던 류현진과 같았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MLB.com 또한 "류현진이 2020년 중반 이후처럼 편안하게 던졌다"며 류현진의 피칭을 호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