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부 "北 코로나 방역 지원, 가급적 빠른 시일 내 실무접촉 제안"

정부 "北 코로나 방역 지원, 가급적 빠른 시일 내 실무접촉 제안"
[서울=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코로나19 확산 대응을 위해 12일 평양의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방문해 회의를 주재했다고 조선중앙TV가 13일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 2022.05.1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정부는 15일 북한의 코로나19 방역 지원을 위한 실무접촉 제안과 관련해 "가급적 빠른 시일 북측에 관련한 제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북한 내 코로나 확산 상황 및 신속한 대응 필요성 등을 감안해 북한의 코로나 방역 노력에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가 이번주 초 공식적으로 제안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해선 "남북 간 코로나 방역 협력을 위한 실무접촉 제의 시기는 현재 구체적으로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3일 강인선 대변인의 서면 브리핑을 통해 "북한 주민에게 코로나19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을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서면 브리핑에서 "북한에서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감염 의심자가 폭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구체적인 지원 방안을 북한 측과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