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송해 옹, 4개월 만에 입원설

송해 옹, 4개월 만에 입원설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방송인 송해(95) 옹이 4개월 만에 또 입원했다는 설이 나왔다.

보도전문채널 YTN은 15일 "송 옹이 전날 서울 아산병원에 입원해 치료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송 옹 측은 따로 확인을 해주지 않고 있다.

누리꾼들은 관련 소식에 "송해 할아버지, 아프지 마시고 방송계에 오래오래 남아주세요. 꼭 건강하게 완치하시길" "송해 할아버지 편찮으시단 뉴스 보일 때마다, 깜짝 깜짝 놀라게 되네요. 얼른 쾌차하시고, 건강하시길 바란다" 등이라고 반응했다.

송 옹은 지난 1월에도 건강상의 문제로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은 적이 있다. 코로나19에 확진됐다가 지난달 완치 판정을 받기도 했다.

거리두기 해제와 함께 이달 중 녹화 재개 예정인 KBS 1TV '전국노래자랑'을 통해 복귀한다고 예고됐지만 정확한 날짜는 특정되지 않았다. '전국노래자랑'은 2020년 3월부터 스페셜 방송으로 대체했다.
코로나19로 현장 녹화가 어려워진 탓이다.

송 옹은 1988년부터 '전국노래자랑' MC를 맡아왔다. KBS는 'TV 음악 탤런트 쇼' 부문 최고령 진행자로 기네스북 등재를 추진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