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북, “건국 이래 대동란” 코로나 비상...정부, 북 지원 대기

북 코로나 발생 공식 확인 당일 16번째 미사일 도발
김정은 '건국 이래 대동란' 표현...중국식’ 방역 시사
정부, 북한 '코로나19 지원' 받아들이는 상황 기다려

[파이낸셜뉴스]
북, “건국 이래 대동란” 코로나 비상...정부, 북 지원 대기
북한 함경북도에서 코로나19 의심 열병으로 봉쇄된 지역 주민들에게 보낼 물자를 준비 중이다. 사진=노동신문 캡처
15일 정부 핵심관계자는 북한 주민에게 코로나19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을 지원할 방침이지만 "지금으로선 북한이 (우리의 지원을) 어떻게 받아들이느냐를 기다리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지난 13일 윤석열 대통령은 북한 주민에게 코로나19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을 북한에 지원할 방안을 추진하겠다며 '통일부 라인'으로 실무접촉 제안을 진행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권영세 통일부 장관 후보자도 지난 12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북한 내 코로나19 발병과 관련해 "북한이 어려움에 처한 부분을 적극적으로 도울 의향이 있다"고 설명한 바 있다.

하지만, 이날 오후 정부 핵심관계자는"실무적 차원에서 어떻게 협의하느냐는 차차 논의해나갈 과정"이라고 선을 그엇다.

북한 선전매체 조선신보는 '방역 강화에 필요한 수단이 충분하고 독자적인 방역체계가 완비됐다'며 자력갱생 방식의 대응을 시사했다.

앞서 12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우리 경내에 스텔스 오미크론 변이 비루스(바이러스)가 유입되는 엄중한 사태가 조성됐다"며 "국가방역사업을 최대비상방역체계로 이행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북한에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환자 발생을 공식 확인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러나 북한은 같은날 오후 6시33분께 탄도미사일을 쐈다. 지난 10일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첫 무력도발이자 지난 7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 이후 5일 만으로 올해 16번째 무력 도발 감행이다. 북한이 국가방역 상황과 별개로 무력 도발을 감행한 것이다.

14일 조선중앙통신은 북한에서 13일 하루 동안 코로나19 발열 환자는 17만4000여명이었고 이로 인한 사망자는 21명, 누적 코로나19 확진자는 52만여명으로 불어났다고 전했다. 김정은도 “건국 이래 대동란”이라며 ‘중국식’의 강력한 방역 통제에 나설 것을 시사했다.

하지만 북한이 코로나19 대응지원을 위한 우리 정부의 이번 실무접촉 제의에 응할지는 '미지수'란 지적과 함께 다소 부정적인 전망이 나온다. 북한은 그동안 문재인 정부 당시에도 우리 측이 인도적 지원·협력 제의에 '비본질적인 문제'라며 응하지 않았다.

북, “건국 이래 대동란” 코로나 비상...정부, 북 지원 대기
15일 북한 함경북도 청진슬레이트공장 노동자들이 마스크를 쓴 채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노동신문 캡처


wangjylee@fnnews.com 이종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