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뉴스1 PICK] 골목상권 살리기 위해 나타난 검은 호랑이

[뉴스1 PICK] 골목상권 살리기 위해 나타난 검은 호랑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5대 궁 인근 골목 상권에서 2022 봄 궁중문화축전의 일환으로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 관계자들이 벽사 의식(귀신을 물리치는 의식)과 일상 회복의 바람을 전하는 '구나행(驅儺行)-흑호 납시오!' 퍼레이드를 진행하고 있다. 2022.5.15/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뉴스1 PICK] 골목상권 살리기 위해 나타난 검은 호랑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5대 궁 인근 골목 상권에서 2022 봄 궁중문화축전의 일환으로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 관계자들이 벽사 의식(귀신을 물리치는 의식)과 일상 회복의 바람을 전하는 '구나행(驅儺行)-흑호 납시오!' 퍼레이드를 진행하고 있다. 2022.5.15/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뉴스1 PICK] 골목상권 살리기 위해 나타난 검은 호랑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5대 궁 인근 골목 상권에서 2022 봄 궁중문화축전의 일환으로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 관계자들이 벽사 의식(귀신을 물리치는 의식)과 일상 회복의 바람을 전하는 '구나행(驅儺行)-흑호 납시오!' 퍼레이드를 진행하고 있다. 2022.5.15/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뉴스1 PICK] 골목상권 살리기 위해 나타난 검은 호랑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5대 궁 인근 골목 상권에서 2022 봄 궁중문화축전의 일환으로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 관계자들이 벽사 의식(귀신을 물리치는 의식)과 일상 회복의 바람을 전하는 '구나행(驅儺行)-흑호 납시오!' 퍼레이드를 진행하고 있다. 2022.5.15/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뉴스1 PICK] 골목상권 살리기 위해 나타난 검은 호랑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5대 궁 인근 골목 상권에서 2022 봄 궁중문화축전의 일환으로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 관계자들이 벽사 의식(귀신을 물리치는 의식)과 일상 회복의 바람을 전하는 '구나행(驅儺行)-흑호 납시오!' 퍼레이드를 진행하고 있다. 2022.5.15/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뉴스1 PICK] 골목상권 살리기 위해 나타난 검은 호랑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5대 궁 인근 골목 상권에서 2022 봄 궁중문화축전의 일환으로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 관계자들이 벽사 의식(귀신을 물리치는 의식)과 일상 회복의 바람을 전하는 '구나행(驅儺行)-흑호 납시오!' 퍼레이드를 진행하고 있다. 2022.5.15/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뉴스1 PICK] 골목상권 살리기 위해 나타난 검은 호랑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5대 궁 인근 골목 상권에서 2022 봄 궁중문화축전의 일환으로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 관계자들이 벽사 의식(귀신을 물리치는 의식)과 일상 회복의 바람을 전하는 '구나행(驅儺行)-흑호 납시오!' 퍼레이드를 진행하고 있다. 2022.5.15/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뉴스1 PICK] 골목상권 살리기 위해 나타난 검은 호랑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5대 궁 인근 골목 상권에서 2022 봄 궁중문화축전의 일환으로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 관계자들이 벽사 의식(귀신을 물리치는 의식)과 일상 회복의 바람을 전하는 '구나행(驅儺行)-흑호 납시오!' 퍼레이드를 진행하고 있다. 2022.5.15/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뉴스1 PICK] 골목상권 살리기 위해 나타난 검은 호랑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5대 궁 인근 골목 상권에서 2022 봄 궁중문화축전의 일환으로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 관계자들이 벽사 의식(귀신을 물리치는 의식)과 일상 회복의 바람을 전하는 '구나행(驅儺行)-흑호 납시오!' 퍼레이드를 진행하고 있다. 2022.5.15/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뉴스1 PICK] 골목상권 살리기 위해 나타난 검은 호랑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5대 궁 인근 골목 상권에서 2022 봄 궁중문화축전의 일환으로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 관계자들이 벽사 의식(귀신을 물리치는 의식)과 일상 회복의 바람을 전하는 '구나행(驅儺行)-흑호 납시오!' 퍼레이드를 진행하고 있다. 2022.5.15/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뉴스1 PICK] 골목상권 살리기 위해 나타난 검은 호랑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5대 궁 인근 골목 상권에서 2022 봄 궁중문화축전의 일환으로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 관계자들이 벽사 의식(귀신을 물리치는 의식)과 일상 회복의 바람을 전하는 '구나행(驅儺行)-흑호 납시오!' 퍼레이드를 진행하고 있다. 2022.5.15/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5대 궁 인근 골목 상권에서 2022 봄 궁중문화축전의 일환으로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 관계자들이 벽사 의식(귀신을 물리치는 의식)과 일상 회복의 바람을 전하는 '구나행(驅儺行)-흑호 납시오!' 퍼레이드를 진행했다.

섣달 그믐날 궁중·관아·민간에서 가면을 쓴 사람들이 귀신을 몰아내던 전통의식 '나례'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이 퍼레이드는 코로나19 이후 우리에게 필요한 '상생'의 가치를 되새기기 위해 펼쳐졌다.

궁중문화축전은 5대궁(경복궁·창덕궁·덕수궁·창경궁·경희궁)과 종묘·사직단 일대에서 펼쳐지는 국내 최대 규모의 문화유산 축제다.
지난 7년간 380만 명의 관람객을 동원했다. 지난 2년간 ‘궁중문화축전’ 개막제는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개최했으나 올해는 시민들이 현장에서 즐길 수 있도록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서 현장행사로 개최됐다.

축전 기간 경복궁·창덕궁·창경궁·덕수궁은 휴궁일 없이 개방되며, 경복궁은 축전 기간 내내 무료로 즐길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