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윤호중 "9시전 출근도 안하고 6시 땡치고 퇴근…NSC조차 안해"

윤호중 "9시전 출근도 안하고 6시 땡치고 퇴근…NSC조차 안해"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부산 벡스코 컨벤션홀에서 열린 부산시당 지방선거 후보자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제공) 2022.5.15/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전민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15일 윤석열 대통령의 출퇴근으로 인해 수많은 서울시민이 불편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위원장은 이날 부산 벡스코에서 부산시당 지방선거 후보자 회의 인사말을 통해 "윤석열 정부 출범 후 며칠간 서울시민 불편함은 이루 말할 수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아침마다 대통령 출근길을 내어주기 위해서 수많은 시민들이 20분, 30분 지각을 하고 있다"며 "시민의 불편이 심각하다고 하니까 이젠 아예 대통령이 매일 일부러 지각을 하는 거 아닌가 의심이 들 정도"라고 비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이) 9시 전에 출근도 않는다"면서 "이렇게 출근 늦게 하고 지각하면서 나랏일을 제대로 하는가 봤더니, 대통령이 취임식에서 선서한 국가의 안위를 지키겠다는 국가 안보에 대한 약속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며칠 전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 3발을 발사했는데 국가안전보장회의(NSC)조차 열리지 않았다"며 "그 사실을 보고받고도 대통령은 6시 땡치고 퇴근했다고 한다. 도대체 나라가 하루아침에 국가 안보와 국민의 안전을 돌보지 않는 이런 나라가 될 수 있는 거냐"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 정부가 잘못 가지 않도록, 폭주하는 기관차가 함부로 달리지 못하도록 민주당이 제대로 된 브레이크(제동장치)의 역할을 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