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대통령실, 대북 백신지원 속도조절 시사 "실무 논의 이르다"

대통령실 핵심관계자
정부 대북 방역지원 실무접촉 시도에
"그런 얘기 하긴 좀 이르다"
"방침만 세운 것, 실무는 차차 논의할 과정"
대통령실, 대북 백신지원 속도조절 시사 "실무 논의 이르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3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을 방문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정부가 이번 주 초 코로나19 백신 등 대북 방역지원을 위한 실무접촉을 시도하려는 것에 대해 대통령실은 "그런 얘기를 하긴 좀 이르다"며 속도조절을 시사했다.

대통령실 핵심관계자는 15일 서울 용산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금으로선 북한이 (우리의 지원을) 어떻게 받아들이느냐를 기다리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지난 13일 윤석열 대통령은 북한 주민에게 코로나19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을 지원할 방침을 밝힌 바 있다.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당시 서면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은 북한 주민에게 코로나19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을 지원할 방침"이라며 "구체적인 지원 방안은 북한 측과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핵심관계자는 이날 "윤 대통령은 북한에 백신과 의약품 지원방침을 세웠다는 것까지가 저희가 말씀드린 것"이라며 "실무적 차원에서 어떻게 협의하느냐는 차차 논의해나갈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윤 대통령의 이같은 방침이 발표되기 전 참모진 사이에선 의견이 엇갈렸던 것으로 알려져 코로나 대응을 위한 대북지원의 이행까지는 시간이 상당히 소요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윤 대통령의 지원 방침 발표 이후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기자들에게 조선신보 메시지를 근거로 "북한은 도움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는 메시지로 볼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