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박보균호 출범…K컬처 초격차 산업화 등 문화정책 속도

기사내용 요약
16일 오후 3시 세종청사서 취임식·17일 현충원 방문
국정과제 밑그림에 주력…"한류팬 2억명 달성 등 목표"
코로나 피해업종 회복 지원·블랙리스트 우려 등 과제

박보균호 출범…K컬처 초격차 산업화 등 문화정책 속도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0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가 박보균 체제로 거듭난다.

15일 문체부에 따르면 박보균 장관은 16일 오전 윤석열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에 참여한 후 오후 3시 정부세종청사로 이동, 취임식을 갖는다. 17일에는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찾아 참배한다.

박 장관은 취임 후 실·국장들로부터 업무보고를 받으며 문체부 현안을 파악한다. 이어 윤석열 정부의 초대 문체부 장관으로서 문화·체육 관련 국정과제를 이행하기 위한 청사진을 그리는 작업에 돌입한다.

윤석열 정부는 지난 3일 '문화공영으로 행복한 국민, 품격 있는 대한민국을 만들겠습니다'라는 국정목표 아래 ▲보편적 문화복지 ▲예술인 지원체계확립 ▲전통문화유산 가치제고 ▲K컬처의 초격차 산업화 등 7대 국정과제를 제시했다.

이에 따라 박보균호는 K팝·K드라마 등 대중문화를 중심으로 한 K콘텐츠 강화에 나설 전망이다. K콘텐츠를 초격차 산업으로 육성, 2027년까지 매출액 200조원, 수출액 230조원, 한류팬 2억명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박보균호 출범…K컬처 초격차 산업화 등 문화정책 속도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사무동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2022.04.19. photocdj@newsis.com
이를 위해 문화체육관광부·방송통신위원회·과학기술정통부 등이 참여하는 미디어·콘텐츠산업 컨트롤타워를 설치하고, K콘텐츠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전진기지도 구축한다.

세계적 콘텐츠 IP 보유 기업 육성을 위한 정책금융 지원과 메타버스·실감콘텐츠·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등 신시장 주도를 위한 콘텐츠 제작 지원에도 나설 전망이다.

박보균 장관은 공정하고 책임있는 예술 지원체계 구축에도 힘을 실을 것으로 보인다. 국내 예술생태계의 자생력을 확보하고 안정적인 예술 창작여건을 조성하기 위한 밑그림이 그려진다.

일반 국민들을 위한 보편적 문화복지 확대에도 힘이 실린다. 공연관람·도서구입·신문 구독 등에만 적용됐던 문화비 소득공제가 스포츠 관람·영화·체육시설 이용료로 확대될 전망이다. 국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중장년 청춘문화공간(가칭), 사회적 관계 회복 지원센터(가칭) 등도 추진한다.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문화·예술·관광 등 관련 업계의 빠른 회복을 지원하는 것 역시 문체부의 과제다. 박보균 장관은 조만간 관련 간담회 등을 통해 업계의 목소리를 들을 것으로 보인다. 이를 통해 빠른 시일 내 코로나19 이전으로 회복할 수 있도록 지원할 전망이다.

과거 박근혜정부 당시 벌어진 '블랙리스트 악몽'에 대한 문화예술인들의 우려를 불식하는 것도 박보균 장관의 과제다. 박 장관은 지명 직후 인수위에서 이뤄진 기자회견에서 "(블랙리스트는) 과거의 어떤 악몽 같은 기억"이라며 "윤석열 정부에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40년 가까이 언론인으로 활동해온 박보균 장관은 지난달 10일 윤석열 대통령으로부터 장관 후보자로 지명됐다.

박 장관은 서울 출생으로, 경동고와 고려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했다. 1981년 중앙일보에 입사해 정치부장과 편집국장, 편집인을 거쳐 중앙일보 부사장을 지냈다. 중앙일보 대기자 겸 칼럼니스트로도 활동했다. 1990년과 1995년에 한국기자상, 1991년 관훈언론상을 수상했다. 2011년부터 2년간 18대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장을 지냈다.

박보균호 출범…K컬처 초격차 산업화 등 문화정책 속도
[서울=뉴시스] 윤석열 정부의 초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로 박보균 전 중앙일보 편집인이 10일 내정됐다. (사진=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제공) 2022.04.1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 워싱턴 DC 인근 주미대한제국공사관의 외교적 의미를 발굴, 2012년 우리 정부가 건물을 매입할 수 있도록 산파 역할을 하기도 했다. 이 공로로 2013년 국민훈장 모란장을 받았다.

더불어민주당은 인사청문회 자료 제출 부실, 역사관 등을 이유로 박 장관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을 거부했다.
하지만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3일 청문보고서 없이 박 장관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국회가 보고서 채택 시한을 넘길 경우, 대통령이 열흘 내에 기한을 정해 재송부 요청을 할 수 있다. 이 기한까지도 국회가 보고서를 내지 않으면 장관을 임명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