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이광재 “속초·고성·양양, 설악·금강권 해양수산 기업도시로”

이광재 “속초·고성·양양, 설악·금강권 해양수산 기업도시로”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강원지사 후보가 15일 속초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속초와 고성, 양양지역에 대한 주요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강원지사 후보 선거사무소 제공) 2022.5.15/뉴스1 신관호 기자.

(속초=뉴스1) 신관호 기자 =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강원지사 후보가 15일 속초를 찾아 관광레저, 해양수산 1번지 도시로 키우겠다고 공약했다.

특히 이 후보는 ‘바다가 있는 스위스’라는 테마를 내걸며 설악·금강권 5000만 관광시대를 약속했다.

이 후보는 15일 속초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설악·금강권 공약을 발표했다. 이날 이 후보는 “대규모 국책프로젝트 ‘바다가 있는 스위스’로 동해안 대전환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특별한 희생에는 특별한 보상이 있어야 한다”며 “규제로 묶인 사업들은 대체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속초·고성·양양, 설악·금강권이 ‘해양수산 기업도시’ ‘관광레저 1번지’로 발전할 수 있다”고 비전을 제시했다.

이 같은 비전과 함께 이 후보는 Δ30만 설악·금강권 광역발전전략 Δ설악·금강권 해양수산기업도시 조성 Δ280km 트레킹코스 등 설악산둘레길 조성 Δ양양-강릉 일대 글로벌교육도시 조성 Δ경동대학·가톨릭관동대 부지 활용 등 5가지 공약을 제시했다.


이를 위해 이 후보는 Δ동해안발전청 설치 Δ오색케이블카 조기 착공 Δ동원산업 스마트양식 산업단지 조성 ΔCJ씨푸드 유치 Δ바다 사막화 해결을 위한 ‘다시마숲’ 조성 Δ지역체류형 워케이션 거점 조성 등 구체적인 방안도 함께 소개했다.

이 후보는 “면적만큼 대접받는 강원도를 꿈꾼다”며 “속초·고성·양양, 설악·금강권의 5000만 관광객 시대를 열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이 후보의 발표에는 민주당의 주대하 속초시장 후보, 함명준 고성군수 후보, 김정중 양양군수 후보 등 설악금강권 후보들이 함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