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광주시, 만 16~18세 학교밖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지원

광주시, 만 16~18세 학교밖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지원
광주시는 2022년 학교밖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마트 생리용품 자료사진./뉴스1 © News1

(광주=뉴스1) 박준배 기자 = 광주시는 16일부터 '2022년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지원' 신청을 받는다.

대상은 광주시에 거주하는 만 16~18세(2004년1월1일~2006년12월31일 출생자)의 여성청소년이다. 단, 여성가족부에서 시행하는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바우처 사업과는 중복지원이 불가하다.

지난해에는 광주상생카드와 현물을 통해 지원했으나 오프라인 신청과 현물 직접 수령의 번거로움 등 불편사항이 있어 올해부터는 온라인 바우처 지원방식을 도입한다.

신청자가 '지맵(Z-MAP)' 앱이나 '제로페이 마이데이터' 페이지에서 지원금을 신청하면 관리자가 지원 자격 승인 후 1인당 월 1만2000원(연 최대 14만4000원)에 해당하는 제로페이 모바일 포인트를 지급한다.

이 포인트로 지역 편의점 중 제로페이 가맹점(CU, GS25, 이마트24, 세븐일레븐, 미니스톱)에서 생리용품을 구입할 수 있다.

고등학생 재학생은 학교를 통해 학생과 가정에 안내하는 등 광주시교육청에서 별도로 추진한다.

광주시는 16일부터 6월15일까지를 '1차 집중신청기간'으로 운영하고 광주시 센터, 5개 자치구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와 함께 대상자를 발굴하고 신청을 독려할 예정이다.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지원' 사업은 광주시가 여성청소년의 건강증진과 복지 향상을 위해 2020년 7월 서울시에 이어 지자체 중 두 번째로 조례를 제정하고 광주시교육청과 협력해 추진하고 있다. 사업 첫 해인 지난해에는 1만9600여 명의 청소년이 지원을 받았다.

곽현미 시 여성가족국장은 "올해부터 제로페이 시스템을 도입해 대상자가 쉽고 편리하게 지원받을 수 있도록 했다"며 "앞으로도 광주시 여성청소년의 건강권 보장과 권익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