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광주시 '겨울철 재난대책' 전국 최우수기관 2년 연속 선정

광주시 '겨울철 재난대책' 전국 최우수기관 2년 연속 선정
이용섭 광주시장이 제설차량에 탑승해 서구 상무지구 일대 도로의 제설상황을 점검하고 있다.(광주시 제공)/뉴스1 © News1

(광주=뉴스1) 박준배 기자 = 광주시는 행정안전부가 실시한 '2021~2022년 겨울철 자연재난 대책 추진 정부합동평가'에서 17개 광역 지자체 중 유일하게 2년 연속 최우수기관에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정부합동평가는 전국 자치단체를 대상으로 겨울철 사전 대비 실태와 2021년 11월15일부터 2022년 3월15일까지 4개월 동안 겨울철 대설·한파 대응조치 성과를 종합 평가했다.

평가 주요 항목은 Δ사전대비에 대한 중앙합동점검 결과(50점) Δ유관기관과의 협업, 피해예방을 위한 예찰활동, 단체장 관심도와 홍보, 취약계층 보호활동, 폭설대응 합동훈련 실시 등 대설·한파 대응 추진실적(50점)이다.

광주시는 철저한 사전 대비와 단체장의 높은 관심도, 유관기관과의 협업, 폭설대응 합동훈련, 피해 최소화 및 대시민 홍보 등 모든 분야에서 호평을 받았다.


지난해 12월 대설로 광주 남구와 전남 화순군 경계지역인 칠구재 터널 입구 도로에 교통장애가 발생했을 때 협업을 통해 신속히 해결해 전국적인 협업우수사례로 평가받았다.

지난해 최우수기관 선정으로 확보한 상금 특별교부세 5억원 전액을 제설취약지역 자동염수분사장치 설치, 제설자재 확충과 제설장비 현대화, 상수도계량기 동파방지팩 지원, 취약계층 방한물품 지원 등 겨울철 재난예방사업에 재투자해 재난대책을 적극 추진한 것도 우수 모범사례로 인정받았다.

박남언 시 시민안전실장은 "겨울철 재난으로부터 시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자치구 등 유관기관과 함께 노력한 결과 광역 지자체로는 유일하게 2년 연속 최우수기관에 선정됐다"며 "앞으로도 사시사철 자연재난과 사회재난으로부터 안전한 광주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