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애플, C타입 아이폰 실험 중"…폰충전 더 수월해질까

내년 아이폰15부터 C타입 적용 전망
"애플, 현재 C타입 적용 테스팅 중"
사용자 편의 ↑
유럽發 규제도 한 몫
애플은 장기적으로 케이블없는 충전 지향
[파이낸셜뉴스] 아이폰에만 적용되는 애플 라이트닝 규격 충전기가 올해까지만 시장에 공급될 예정이다. 내년 출시 예정인 아이폰15 시리즈부터는 안드로이드 생태계에서 쓰이는 'USB-C타입(C타입)' 충전기가 적용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다. 애플도 이 같은 변화를 위한 검증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 C타입 아이폰 실험 중"…폰충전 더 수월해질까
아이폰 라이트닝 충전 단자·규격. 애플트랙 캡처.
15일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애플은 현재 아이폰에 기존 라이트닝 규격이 아닌 C타입 규격이 적용된 디바이스를 실험 중이다. 이 같은 추측이 현실화할 경우 소비자들은 기기에 따라 다른 충전기를 구매해야 하는 불편을 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다만, 지역별 검토 등 변수가 남아있는 만큼 향후 상황을 면밀히 지켜봐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번 조치는 애플이 아이폰에 유지해온 독자 규격을 처음으로 포기한다는 점에서 이목이 쏠린다. 애플은 아이폰 외 맥, 아이패드 프로, 애이패드 에어 등 몇몇 제품에는 이미 C타입을 적용 중이지만, 아이폰은 예외였다.

이번 추측은 유럽에서 추진 중인 규제가 발단이 됐다.

앞서, 유럽연합(EU)은 애플 독자 규격 충전기에 대한 비판을 제기, 이를 C타입으로 통일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규제를 통과시시켜 하고 있다. 별도 규격 충전기로 인해 매년 1만1000톤의 불필요한 쓰레기가 나오고 있다는 비판이다. 결국 애플로써는 유럽에 한해서라도 충전 단자 유형을 바꾸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애플, C타입 아이폰 실험 중"…폰충전 더 수월해질까
맥루머스 캡처.
C타입으로 전환 시 충전 효율성을 비롯해 소비자 편의가 올라가는 점도 긍정적으로 고려됐을 것으로 예상된다. C타입의 장점 중 하나는 빠르고 강력한 충전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이외 애플 사용자들도 태블릿PC와 스마트폰 충전기가 다른 불편을 겪지 않아도 된다.

애플은 장기적으로 충전 케이블이 따로 필요없는 아이폰을 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애플의 C타입 적용 시기가 길지는 않을 것이란 관측도 제기된다.

IT매체 애플 트랙은 "소문에 의하면 애플은 장기적으로 케이블이 필요없는 아이폰을 추구하고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애플의 특성과는 거리가 먼 C타입 충전기 적용이 장기간으로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jhyuk@fnnews.com 김준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