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후반 막판 2골' 제주, 수원FC 3-1 제압…단독 2위로 도약

'후반 막판 2골' 제주, 수원FC 3-1 제압…단독 2위로 도약
후반 막판 결승골을 기록한 김주공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제주 유나이티드가 경기 종료 직전에 터진 2골에 힘입어 수원FC를 꺾고 단독 2위로 올라섰다.

제주는 15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12라운드 2022 수원FC와의 원정경기에서 3-1로 이겼다.

제주는 1-1로 팽팽하던 후반 44분 김주공이 결승골을 넣었고, 후반 추가시간 이창민의 득점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제주 골잡이 주민규는 0-1로 뒤지던 후반 27분 득점포를 가동하며 리그 7호골(3위)을 기록했다.

최근 3연승의 신바람으로 6승4무2패(승점 22)가 된 제주는 4위에서 2위로 올라섰다. 반면 수원FC는 10위(승점 11)에 머물렀다.

양 팀은 초반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다.

홈팀 수원FC의 초반 분위기가 좋았다. 수원FC는 전반 14분 이승우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는 등 공세를 펼쳤고 결국 선제골을 기록했다.

수원FC는 정재용의 슈팅이 상대 수비수인 김오규 맞고 굴절되며 골대 안으로 들어갔다. 공식 기록은 김오규의 자책골이었다.

제주도 후반 들어 반격에 나섰다.

후반 18분 외국인 선수인 제르소와 조나탄 링을 빼고 조성준과 김주공을 투입한 제주는 계속해서 수원FC 골문을 두드렸다.

제주는 후반 27분 상대 실수를 틈타 주민규가 만회골을 기록했다. 정동호의 백패스가 짧았고, 이를 커트한 조성준이 내준 공을 주민규가 빈 골대로 밀어 넣었다.

제주의 공세는 막판까지 계속됐다.


제주는 후반 44분 코너킥에서 김주공의 결정적인 헤딩슛으로 리드를 잡았다. 이창민의 크로스를 정운이 문전으로 헤딩을 올렸고, 달려들던 김주공이 머리로 마무리 지었다.

승기를 잡은 제주는 후반 추가시간 멋진 패스 플레이 이후 이창민의 왼발 터닝슛이 골망을 흔들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