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성비위 의혹' 박완주 "아닌 건 아냐…입장 밝힐 것"

기사내용 요약
"불가피하게 제명의 길 선택…혼란·고통 죄송"
민주 "피해자에 어려움 될 거 뿌려선 안 돼"

'성비위 의혹' 박완주 "아닌 건 아냐…입장 밝힐 것"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 참석해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7.0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홍연우 기자 = 당내 성비위 의혹으로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제명된 박완주 의원은 15일 "어떠한 희생과 고통이 있더라도 아닌 것은 아니다"라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박 의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을 통해 "당과 나에게도 고통스럽지만 불가피하게 제명의 길을 선택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때가 되면 입장을 낼 생각"이라며 "아직은 그때가 아닌 듯 하다"고 했다.

이어 "긴 시간이 필요하겠지만 감내하고 시작한 일 지켜봐 달라"며 "많은 분들께 혼란(을 주고) 고통스럽게 해서 죄송할 뿐"이라고 덧붙였다.

박 의원의 입장문에 대해 민주당은 에둘러 유감을 표했다.

이수진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린 피해자 중심으로 모든 것을 봐야한다는 입장"이라며 "이미 당에서 제명절차가 이뤄졌고, 그렇다면 당에서도 충분히 상황에 대해 검토하지 않았겠나"라고 말했다.

이어 "그렇다면 피해자 중심으로 2차 가해가 발생하지 않게 해야 한다"며 "혹여라도 언론에 무분별하게 피해자에게 어려움이 될 만한 게 뿌려져선 안 된다"고 했다.


박 의원의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제소 추진과 관련해선 "제소할 때 의원들의 서명이 있어야 하고 피해자에 대한 내용이 담길 수 있다"며 "피해자의 인권이나 보호를 위해 철저하게 비밀이 유지될 수 있을지도 챙겨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빠르게, 명쾌하게 진행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러다가 피해자의 신원이 (드러나거나) 인권이 자칫 무시되면 오히려 더 큰 문제가 될 수 있다"며 "이런 부분을 검토하면서 절차에 따라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민주당은 이르면 내주 윤리특위 제소를 진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hong1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