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성비위 의혹' 박완주 "불가피하게 제명의 길 선택"…의혹 부인

'성비위 의혹' 박완주 "불가피하게 제명의 길 선택"…의혹 부인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 2022.2.10/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전민 기자 = 보좌진에 대한 성비위 의혹으로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된 박완주 무소속 의원은 15일 "당과 저에게도 고통스럽지만 불가피하게 제명의 길을 선택한 것"이라며 제기된 의혹을 부인했다.

박 의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어떠한 희생과 고통이 있더라도 아닌 것은 아닌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때가 되면 입장을 낼 생각이지만, 아직은 그때가 아닌듯하다"며 "긴 시간이 필요하겠지만 감내하고 시작한 일 지켜봐 달라"고 했다.

이어 "많은 분들께 혼란을 주고 고통스럽게 해서 죄송할 뿐"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에 따르면 박 의원의 성비위 사건은 지난해 연말에 발생했다. 피해자는 자체적으로 사건을 해결하려 했지만, 원만히 진행되지 않아 지난달 말 당내 젠더폭력신고상담센터로 신고를 했다.

이 과정에서 박 의원이 피해 보좌진의 서명이 아닌 제3자의 서명으로 사직서를 만들어 의원면직을 시도하려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