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외계인이 사는 집?…화성 탐사 로봇이 '출입문' 포착

화성 탐사 로봇 큐리오시티가 보내온 사진. 빨간 원으로 표시한 부분에 대해 누리꾼들이 출입문을 연상시킨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트위터 갈무리) © 뉴스1
화성 탐사 로봇 큐리오시티가 보내온 사진. 빨간 원으로 표시한 부분에 대해 누리꾼들이 출입문을 연상시킨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트위터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화성 탐사 로봇 큐리오시티가 보내온 사진에 '출입구'와 유사한 모습이 포착돼 화제다.

지난 14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 등 외신은 지난 7일 큐리오시티가 보낸 화성 이미지 외계인 마니아들의 수많은 추측을 낳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에 촬영된 사진은 샤프산 인근 언덕배기인 그린헤우 페디먼트(Greenheugh Pediment)에서 촬영됐다.

사진 속 바위에는 문처럼 보이는 부분이 있는데, 척박한 주변 환경과 어우러지며 중동 지역의 오랜 사원에 들어가는 출입구를 연상시킨다.

이에 레딧 등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외계 지적생명체의 증거가 아니냐"는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저 문 안에 맷 데이먼이 웅크리고 앉아있을 것", "종교시설이나 무덤, 아니면 쇼핑센터로 들어가는 문 같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NASA 측은 이같은 의혹을 일축했다.

NASA는 이 사진에 대해 "암석이 떨어져 나간 흔적일 뿐"이라며 "사진 촬영 사흘 전 이 지역에 지진이 발생했고, 그 과정에서 바위에 있던 2개의 균열이 만나면서 암석 일부가 떨어져 나갔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가로 30㎝, 세로 45㎝ 정도의 균열로 생긴 틈"이라며 "바위에 금이 가면서 조각이 떨어져 나간 것인데 크게 보이는 것일 뿐"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