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틱톡, 새로운 광고 솔루션 '브랜디드 미션' 베타 런칭

한국을 포함한 10여개 국가에서 베타 테스트 거쳐 올해 말 적용 국가 확대 예정
틱톡, 새로운 광고 솔루션 '브랜디드 미션' 베타 런칭

[파이낸셜뉴스]글로벌 숏폼 모바일 비디오 플랫폼 틱톡(TikTok)이 크리에이터와 브랜드 간의 협업을 확대하는 새로운 광고 상품인 '브랜디드 미션(Branded Mission)'을 베타 런칭한다.

틱톡의 새로운 광고 상품은 브랜드와 크리에이터가 보다 다양한 방식으로 협업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브랜디드 미션은 광고주가 틱톡에서 브랜드 공식 광고로 활용할 영상 콘텐츠를 공모받는 새로운 개념의 광고 솔루션이다. 광고주가 브랜디드 미션 페이지를 통해 원하는 콘텐츠에 대한 요구사항을 밝히면 크리에이터들이 그에 맞게 브랜디드 콘텐츠를 만들어 참여하는 형태다. 광고주는 모집된 영상들 중 브랜드의 공식 광고 영상으로 활용할 영상들을 선정할 수 있다.

현재 베타 테스트 중인 국가 중 하나인 한국의 경우, 영상이 공식 광고로 선정되면 크리에이터에게 광고주가 지불한 프로모션 트래픽 비용을 통해 트래픽 증대가 리워드로 주어진다.

즉, 크리에이터의 영상이 보다 많은 사용자들에게 노출됨으로써, 스스로를 홍보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는 셈이다. 브랜디드 미션에 참여할 수 있는 크리에이터는 만 19세 이상, 팔로워 수 1000명 이상 등의 일정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브랜디드 미션은 브랜드에게 틱톡에서 보다 효과적으로 브랜드와 캠페인을 알리는 수단으로 작용할 수 있다.

먼저 브랜디드 미션 페이지를 통해 많은 틱톡 크리에이터에게 브랜드 캠페인을 알리고 참여를 독려할 수 있다.
또한 크리에이터들이 자발적으로 만든 브랜드 콘텐츠를 통해 틱톡 커뮤니티에 보다 진정성 있게 브랜드를 알릴 수 있다. 마지막으로, 틱톡 내 트렌드를 주도하는 다양한 크리에이터들과 협업 파트너로서 연결될 수 있는 기회가 확대된다.

틱톡 관계자는 "틱톡은 크리에이터들이 창의력을 발휘하며 활동할 수 있는 다양한 지원 방안을 계속해 고민하고 있으며, 브랜디드 미션도 그 중 하나"라며 "브랜드와 크리에이터를 연결하는 새로운 광고 상품을 통해 보다 많은 크리에이터가 브랜드와 협업할 기회를 얻고, 브랜드는 보다 창의적이고 진정성 있는 브랜디드 콘텐츠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