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미자 "39세에 母가 혼전순결 강요…이젠 아이 낳으라고"

MBN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MBN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성우 겸 배우 장광의 딸이자 개그우먼 미자(장윤희)가 모친인 배우 전성애의 혼전순결주의에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지난 21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미자가 모친 전성애와 출연해 동료 코미디언 김태현과의 결혼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미자는 "제가 39살인데도 (엄마가) 혼전순결주의다, 제가 이제 마흔이지 않나"라며 "남자친구가 있는 걸 알면 외박도 안 되고, 누구 만나냐고 묻고 연락도 다 보려고 한다, 밥 먹을 때는 성교육을 하면서 '혼전순결을 지켜야 하고 혼후 관계가 아름다운 것'이라고 하니까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래서 남자친구가 있어도 얘기 안 하겠다, 결혼 직전에 데려오겠다고 했고 서로 오케이를 했다"라며 "그런데 막상 실제로 그렇게 하니 엄마가 화가 나서 말도 안 하더라"고 덧붙였다.

이에 전성애는 "아이들이 사춘기 접어들 때부터 혼전순결 이야기를 했다"라며 "선남선녀가 가정을 이루는 첫날에 몸과 마음이 하나 되는 게 얼마나 순결하고 아름답냐"고 강조했다.


또한 미자는 2세에 대해 "저는 부부관계 날짜 이런 건 상상도 못할 일이고, 아이를 낳으라는 것도 강요하는 건 말도 안 된다고 생각한다"라며 "아이를 책임지고 키울 부부가 아이를 낳을지 말지 결정하는 것이고, 시어머니도 오히려 쿨하신데 여기 계신 어머니(모친)께서, 혼전순결을 강요하며, 그러다 아이를 강요하냐"고 했다.

이어 "'동치미'에서는 항상 쿨하게, 요즘 스타일로 하면서 저한테는 조선시대였고, 이제는 아이를 낳으라고 강요한다"라며 "결혼 22일차인데 약을 타오기도 한다, 그래서 육아를 도와달라고 말하니 입을 싹 닫았다"고 말했다.

한편 미자와 김태현은 지난달 13일 결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