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독립서점·출판 한자리에…다시 만나는 인천 아트북페어·싱얼롱페이퍼

(사진= 인천시청 제공)
(사진= 인천시청 제공)
[인천=뉴시스] 함상환 기자 = 인천시는 6월 4일 2022 인천 아트북페어·싱얼롱페이퍼가 인천 아트플랫폼에서 개최된다고 23일 밝혔다.

‘인천 아트북페어’는 독립서점과 독립출판 제작자들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고 강연, 공연, 전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경험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

독립서점은 대규모 자본이나 큰 유통망에 의지하지 않고 서점 주인의 취향대로 꾸며진 작은 서점을 의미하고 서점마다 독특한 개성을 가지고 있어 독립서점을 찾는 마니아층도 있다.

지난 2020년 첫 행사를 개최한 이후 지난해에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온라인 행사로 대체됐으며, 2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시민들을 다시 만나게 됐다.

전국에서 모인 독립서점, 출판사, 작가 등 150개팀의 개성 있는 독립출판물을 둘러볼 수 있는 아트북 마켓과 더불어 인문학 강연·공연·전시·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환경잡지 ‘바질’의 편집자 김승현 대표의 지구는 변한다. 그러나, 박참새 작가의 왜 못하세요, 윤예지 일러스트레이터의 상상과 일상의 연결고리를 찾아서, ‘더 쿠’ 고성배 작가의 덕질이 책 한권이 되기까지, 김소연 시인의 나는 당신과 함께 살아가므로 완성되어 간다. 등 유명 작가와 편집자의 인문학 특강이 준비돼 있다.

인문학 강연·공연과 리소 프린팅 뱃지 만들기의 경우 사전신청(선착순 50명)을 통해 무료로 참여가 가능하다.


참여 아티스트 목록, 일정 등 자세한 내용은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2022 인천 아트북페어’를 검색하거나, 인천시청 홈페이지 새 소식을 참고하면 된다.

홍준호 시 문화관광국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최신 독서 트렌드인 독립출판을 만나보고, 독서에 대한 다채로운 경험과 즐거움을 느낄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sh335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