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김어준 "일본국가 연주 때 '가슴에 손' 하냐…대통령실 '상대 존중' 해명이 참"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한미정상 환영만찬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윤 대통령이 미국 국가연주 때 '가슴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한미정상 환영만찬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윤 대통령이 미국 국가연주 때 '가슴에 손'을 한 것에 대해 대통령실은 "상대 존중의 의미다"고 설명했다. (대통령실 제공)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방송인 김어준씨는 24일, 윤석열 대통령의 '가슴에 손'과 관련해 그냥 넘어가려 했지만 대통령실 해명이 기가 막혀 참을 수 없다며 뛰어들었다.

김어준씨는 이날 자신이 진행하고 있는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 첫머리에서 지난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 만찬 때 윤 대통령이 미국국가 연주가 나오자 '가슴에 손'을 올린 일이 논란이 됐다고 뉴스1 기사를 소개했다.

김어준씨는 "윤 대통령이 처음 참석하는 외교 행사이었기에 (실수했지만) 그냥 넘어가려 했으나 바이든이 인스타그램에 올렸고 대통령실 해명이 기분 나빠 한마디 하겠다"고 팔을 걷어붙였다.

이는 대통령실이 '윤 대통령은 국민의례 준칙도 모르냐'는 비판에 대해 "대한민국 국기법, 정부 의전편람에 상대방 국가 연주 시 예를 표하는 데 대한 어떠한 제한 규정도 없다. 상대국에 대한 존중 표시로, 의전상 결례라고 할 수 없다"고 해명한 부분을 말한다.

김어준씨는 "타국 국가 연주 시 '경례하지 마시오'라고 써야 하나, 그러니 규정에 없는 게 당연하다"고 지적했다.

그렇기에 "축구 한일전 때 일본 기미가요 나오는데 우리 선수들이 가슴에 손을 얹지 않는다"라며 "대단히 어려운 규칙도 아니고 가르쳐 줘서가 아니라 다들 알기 때문이다"고 했다.


따라서 "축구행사든 외교행사든 정상회담이든 다 마찬가지로 상대 국가 나올 때 그냥 가만히 서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어준씨는 "대통령실이 '의전편람에 어떠한 제한 규정이 없다'고 했다면 궁색하지만 여기까지는 못 본 척하고 넘어갈 수 있는데 '상대국을 존중'하는 의미라고 하니 화가 난다"며 "그런 해명대로라면 이명박·박근혜는 미국 정상과 만날 때 왜 안 했나, 상대 존중하지 않은 것인가, 바이든은 한국을 존중하지 않았다는 말이냐"고 대통령실을 쳐다봤다.

그러면서 "대통령실이 이런 해명을 하니 문제다"라며 "그냥 '실수 했다'고 1절만 했어야 했다"고 혀를 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