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학교 밖 청소년에 자기계발비 최대100만원 지원

부산市, 꿈드림 추천받아 16명 선정
부산시는 학교 밖 청소년이 경제적 상황 등으로 인해 꿈을 포기하지 않고 건전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1인당 최대 100만원의 자기계발비를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자기계발비는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꿈드림)에서 '월드비전 꿈꾸는 아이들 사업' 공모를 통해 총 16명의 학교밖 청소년에게 오는 11월까지 지원한다.

지원 대상자는 각 구·군 꿈드림에서 추천한 청소년 중 시 꿈드림의 면접을 통해 선발한다.
선발된 청소년에게는 자기계발비 지원과 함께 계획한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꿈 멘토를 통한 성장계획 이행 모니터링, 진로 컨설팅 등의 서비스도 제공된다.

이 외에도 17개 꿈드림 센터에선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상담, 교육, 직업체험, 자립, 급식, 건강검진 등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도움이 필요한 학교 밖 청소년은 '청소년 전화 1388' 또는 '부산광역시 꿈드림 누리집'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