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국내유입 시간문제 원숭이두창...백신 맞을 필요없다 왜?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코로나 만큼 전염성 높지 않아
WHO "원숭이두창 전염성 높지 않아"
방역당국 "백신 접종보다 격리가 더 효과적"
[파이낸셜뉴스]

의료진이 원숭이두창 감염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사진=로이터뉴스1
의료진이 원숭이두창 감염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사진=로이터뉴스1

원숭이두창 확산에도 백신 접종이 필요하지 않다는 진단이 계속 나오고 있다. 원숭이두창이 코로나19를 일으키는 바이러스만큼 전염성이 높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현재까지 전 세계 19개국 200여 명의 의심·확진 환자가 발견된 상황이다.

오늘 26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이미 지난 2016년에 ‘원숭이두창 진단검사법 및 시약’ 개발과 평가까지 완료됐다. 원숭이두창이 국내에 유입되더라도 이에 대응할 수 있는 검사체계가 구축된 것이다.

방역당국은 원숭이두창이 국내에 유입된다면 확진자 격리를 시행할 예정이다.

최준용 신촌세브란스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격리조치는) 잠복기 동안 환자를 관찰하면서 추가적인 2차 감염을 막는데 효과적인 조치다"고 설명했다.

해외에서도 굳이 현 상황에서 원숭이두창 백신접종이 시급하지 않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지난 주말 긴급회의를 열었던 세계보건기구(WHO)가 앞으로의 진행 양상을 일단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을 내고 원숭이두창 백신접종이 필요하지 않다고 밝힌 것이 대표적이다.

AFP 통신에 따르면 에이드리언 퓨렌 남아공 국립전염병연구소(NICD) 소장은 "역학적 관점에서 조사할 게 많지만 현재로서 대규모 백신 접종이 필요하지 않다"고 밝혔다.

현재 원숭이두창 백신은 덴마크 제약사 바바리안 노르딕이 '진네오스(Jynneos)'란 이름으로 2019년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은 천연두 백신이 있다.
이 백신은 원숭이두창 예방에 85% 이상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원숭이두창에 감염되면 피부 표면에 울퉁불퉁한 발진과 함께 발열 증상이 생긴다. 현재 유럽을 중심으로 전 세계에 퍼지는 원숭이두창 바이러스는 사망률이 1% 남짓한 서아프리카 변이주다.

원숭이두창에 감염된 환자의 손에서 발견된 울퉁불퉁한 수포. /사진=AP뉴시스
원숭이두창에 감염된 환자의 손에서 발견된 울퉁불퉁한 수포. /사진=AP뉴시스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