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카카오모빌리티 ‘이용자 중심 경영’ 선포식

카카오모빌리티가 주요 경영이념인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강화에 나섰다. 이를 위해 카카오T, 카카오내비, 카카오T 픽커 등 플랫폼 생태계 내 모든 이용자들을 중심으로 전체 서비스를 개편해 이용자 권익 보호에 앞장선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용자 권익 인식 제고 및 서비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이용자 중심 경영' 선포식을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선포식은 카카오모빌리티의 이용자 중심 경영에 대한 의지를 표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카카오모빌리티 류긍선 대표는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번 선포식에서 발표한 이용자 중심 경영 헌장의 정신을 기반으로 플랫폼 생태계 내 이용자들의 니즈에 집중해 서비스 전반을 검토하고 개편해 나가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이용자 권익 보호를 최우선 가치로 두고 ESG 경영 방안을 강화해 실천해 나가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용자 중심 경영을 위해 독립성이 보장된 CEO 직속 전담조직을 신설하고, 최고고객책임자(CCO)에 현 CEM실 이수연 상무를 임명했다.
신임 이수연 CCO는 지난 5년 간 카카오모빌리티의 고객경험관리 전담조직인 CEM실을 총괄해왔으며, 주요 IT 기업에서 약 20년 이상 고객 경험 관리 업무를 두루 경험해 온 베테랑이다.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이용자 중심 경영 헌장을 발표하고, 임직원들이 해당 헌장을 준수할 수 있도록 전직원 대상으로 관련 교육을 진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용자 권익 보호 △ESG 경영을 위한 사회적 책임 강화 △서비스 이용 정보의 명확성과 투명성 제고 △적극적인 이용자 의견 수렴 △분쟁에 대한 공정하고 신속한 처리 등을 목표로 한 세부 액션 플랜을 마련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