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풍부한 경험의 왕조 GSW vs 패기 앞세운 전통의 명가 보스턴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풍부한 경험을 갖고 있는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 젊은 선수들의 패기를 앞세운 보스턴 셀틱스가 미국프로농구(NBA) 2021-22시즌 왕좌를 다툰다.

골든스테이트와 보스턴의 NBA 파이널(7전 4선승제)은 오는 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체이스 센터에서 막을 올린다.

서부 콘퍼런스 3번 시드 골든스테이트는 덴버 너게츠(4승1패), 멤피스 그리즐리스(4승2패), 댈러스 매버릭스(4승1패) 등을 누르고 3년 만에 파이널에 복귀했다. 동부 2번 시드 보스턴은 브루클린 네츠(4승무패)를 스윕한 뒤 밀워키 벅스, 마이애미 히트와 7차전까지 가는 혈투 끝에 파이널에 진출했다.

파이널에서 만나는 골든스테이트와 보스턴의 가장 큰 차이는 '경험'이다.

1970년대 후반부터 2010년대 초반까지 침체기에 빠졌던 골든스테이트는 2015년 우승을 차지하며 화려하게 비상했다.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 연속 파이널에 올라 3번 우승을 차지한 골든스테이트는 오랜 기간 이어져온 약체 이미지를 벗고 NBA를 대표하는 강팀으로 자리 잡았다.

스테픈 커리(34), 클레이 톰슨(32), 드레이먼드 그린(32) 등 왕조의 핵심 코어는 파이널에서도 산전수전을 다 겪은 베테랑이다. 스윕으로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고, 3승1패의 절대적인 우위에서 역전 당한 쓰린 경험도 있다. 우여곡절을 통해 골든스테이트는 더욱 단단해졌다.

보스턴보다 노장이 많은 골든스테이트지만 체력에 대한 걱정도 크지 않다. 현재까지 플레이오프에서 16경기를 치른 골든스테이트는 보스턴(18경기)보다 2경기를 덜 뛰고 파이널에 올랐다. 서부 파이널도 5차전만에 마무리 지었기에 체력을 비축할 수 있는 시간도 충분했다.

이에 맞서는 보스턴은 NBA를 대표하는 전통의 강호로 파이널에서 통산 17번 우승(LA 레이커스와 공동 1위)을 차지한 명문이다. 그러나 보스턴을 이끄는 선수들은 젊다. 에이스 제이슨 테이텀(24)과 제일런 브라운(26)은 20대 중반에 불과하다. 파이널 경험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험에서는 골든스테이트에 밀리지만 상승세를 타기 시작한 젊은 선수들의 기세도 무시하기 어렵다. 테이텀(평균 27득점)과 브라운(평균 22.9득점)은 플레이오프에서 평균 49.9득점을 합작하는 등 폭발력을 보여주고 있다.
7차전까지 가는 승부를 잇달아 이겨낸 것도 자신감을 심어줬다.

한편 골든스테이트(당시 샌프란시스코 워리어스)와 보스턴은 58년 전인 1964년 파이널에서 격돌한 경험이 있다. 당시에는 빌 러셀이 이끈 보스턴이 윌트 체임벌린이 버티고 있던 골든스테이트에 4승1패로 승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