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이상민 "치타, 반전 있는 여자"…견과류에 '심쿵'한 사연 [RE:TV]

/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이상민이 치타의 반전 매력을 공개했다.

지난 5월31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벗고 돌싱포맨'에서는 래퍼 치타가 게스트로 나온 가운데 이상민이 치타와의 에피소드를 알려 이목을 끌었다.

이상민은 "내게 반전 여인은 치타였어"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래퍼로만 봤을 때 진짜 셀 거라 생각했다"라면서 견과류 때문에 '심쿵'한 사연을 전했다.

이상민은 "치타를 타 방송 대기실에서 만났었다, 옆에 있다가 뜬금없이 견과류를 손에 쥐어주더라, 오빠 이거 먹으라고"라면서 "너무 따뜻했다, 오랜만에 따뜻함을 느꼈다, 진짜 셀 것 같았는데 완전 털털한 성격이다"라고 말했다.

모두가 놀라워한 가운데 제아는 치타가 한복을 손수 만든다고 제보했다. "언니가 집에서 한복도 만든다"라는 말에 이상민을 비롯한 멤버들은 깜짝 놀랐다.

치타는 민망해 하며 웃었다. 그는 "코로나 덕분에 취미 부자가 됐다, 뭐 하나를 배우면 또 제대로 해야 하지 않겠냐"라고 털어놨다. 치타를 유심히 지켜보던 탁재훈은 "비주얼이 한복 디자이너 같지 않냐"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치타는 이상민, 탁재훈, 김준호, 임원희 등 '돌싱포맨' 멤버 중 동네 주민이었으면 하는 사람으로 이상민을 꼽기도 했다.


치타는 "빚쟁이의 삶이라면 아무나 해볼 수 없는 거 아니냐, 그 경험치가"라며 진지하게 말을 이어가 폭소를 유발했다. 그러면서 "많은 대출인들의 삶을 넘어선 레벨 같다, 아무나 해볼 수 없는 건데 그걸 견디고 하는 자체가 멋있다"라고 덧붙였다.

치타는 "동네에서 만나면 커피 한잔이나 맥주 한잔 하면서 얘기를 나눠보고 싶다"라고 해 이상민을 흐뭇하게 만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