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광주시, 터미널·역 택시승강장 질서지킴이 운영

기사내용 요약
종합버스터미널·광주송정역 등 2곳에 8명 배치
11월까지 승강장 질서 유지, 효율적 승차 안내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길게 늘어선 택시 행렬.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길게 늘어선 택시 행렬.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 광주시가 시민편의 증진을 위해 11월까지 택시승강장 질서지킴이 사업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5월부터 시작된 택시승강장 질서지킴이 사업은 6월까지 실시한 후 7~8월 혹서기는 잠시 쉬었다 9월에 재개할 예정이다.

광주 대표 관문인 종합버스터미널과 광주송정역 택시승강장 등 2개소에 각각 4명씩 총 8명이 배치돼 교대로 승강장을 관리 중이다.

특히 효율적인 안내로 승객들의 신속한 택시 승차 보조와 출퇴근 시간 승강장 질서 유지, 거동이 불편한 고령 승객들의 안전한 승차 보조 등을 통해 승객과 택시기사의 편의 증진에 도움을 주고 있다.


대기줄 관리와 쓰레기 청소에도 힘을 보태고 있다.

택시승강장 질서지킴이 사업은 2018년 10월 광주송정역 택시승강장에 지킴이 2명을 배치해 시범 운영한 것을 시작으로, 2019년부터는 종합버스터미널과 광주송정역 택시승강장 2곳에 지킴이를 확대 배치했다.

황인채 대중교통과장은 "택시승강장 질서지킴이 사업으로 관문인 터미널과 역 택시승강장의 질서 유지와 승차를 보조하고 있다"며 "광주를 방문한 외지 승객들에게 광주의 이미지를 높이는 것은 물론 노인 일자리 창출을 통해 경제활동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