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BTS, 바이든 美대통령과 환담 "다름의 인정이 평등의 시작"

5월 31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역사적인 만남을 가진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손가락 하트를 만들어 보이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백악관 트위터 캡처
5월 31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역사적인 만남을 가진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손가락 하트를 만들어 보이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백악관 트위터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BTS)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역사적 만남이 이뤄졌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5월 31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반(反)아시아계 혐오 범죄와 아시아계 포용 그리고 다양성에 대해 연설한 후 조 바이든 대통령을 예방했다.

이 자리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많은 아시아계 미국인들이 차별을 당하고 있다"고 먼저 말문을 열었다.

이에 BTS 리더 RM은 "우리는 코로나 증오범죄 법안에 서명한 대통령의 결정을 존중한다"면서 "우리가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화답했다. 그는 또 "백악관과 미국 정부가 이에 대한 해법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에 대해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RM의 말에 맞장구를 치며 "미국 국민들은 당신(RM)이 언급한 것에 대해 매우 염려스러워 하고 있다"고 동의했다. 이어 "여러분들이 전 세계에 전하고 있는 메시지가 많은 사람들에게 좋은 영향을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당신들의 재능보다도 여러분이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 그 자체가 더욱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BTS 멤버들은 바이든 대통령을 예방하기에 앞서 백악관 기자실을 방문해 멤버들이 각자 돌아가며 아시아계 증오 범죄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정국은 음악의 힘을 언급하며 “한국인의 음악이 서로 다른 언어와 문화를 넘어서 전 세계의 많은 분들께 닿을 수 있다는 것이 아직도 신기하다. 이 모든 걸 연결시켜주는 음악은 참 훌륭한 매개체가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슈가는 "다름의 인정이 평등의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나와 다르다고 잘못된 일이 아니다”면서 “옳고 그름이 아닌 다름을 인정하는 것으로부터 평등은 시작된다"고 말했다.

또 뷔는 "우리는 모두 각자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면서 "오늘 한 사람 한 사람이 의미있는 존재로서 서로 존중하고 이해하기 위한 또 한걸음이 되기를 바란다"고 부연했다.

jashin@fnnews.com 신진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