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우상호 "민주, 광역단체장 4곳+α 싸움.. 7곳 이기면 선방"

"경기도지사 승리 여부도 승패 기준"
우상호 총괄선대본부장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서 인사말을 하고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우상호 총괄선대본부장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서 인사말을 하고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왼쪽)와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5월 31일 시민들과 셀카를 찍고 있다. 뉴시스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왼쪽)와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5월 31일 시민들과 셀카를 찍고 있다. 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개 광역단체장 중 7석 획득 여부, 경기도지사 승리 여부가 6.1 지방선거 승패 기준이라고 말했다.

우 의원은 1일 오전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민주당이 네 곳에서 유리하다고 보고 나머지 경합 지역에서 어디서 더 얻느냐의 싸움"이라며 "7석을 획득하면 선방"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객관적으로 볼 때 영남지역은 국민의힘의 전통적 강세 지역, 호남은 민주당 강세 지역이다. 이번에 제주도가 그래도 비교적 민주당이 우세했던 것으로 선거기간 내내 유지됐다"며 4곳(광주시장·전남지사·전북지사·제주지사)+α의 싸움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기본적으로 7석을 획득하면 민주당이 선방했다고 평가받을 수 있을 것 같다"면서 민주당 '선방'의 기준을 7곳 승리로 잡았다.

경기도지사 승리 여부도 또 다른 기준점이 된다고 말했다. 그는 "경기도를 이기는 쪽이 어디냐, 이것이 또 하나의 기준이 될 것 같다"며 "선거 초반에 윤석열 대통령이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를 지지하기 위해 경기도를 방문했다는 점에서 경기도지사 선거의 의미가 굉장히 커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기도는 지난번(대선에서) 이재명 후보가 승리했던 지역이라서 민심의 중요한 바로미터가 될 것"이라며 덧붙였다.

전날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공동총괄선대본부장은 17개 광역단체장 판세에 대해 “호남·제주 네 군데 안정 외에는 다 혼전이고 예측불허”라고 진단했다.

김 본부장은 5월 31일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실제로 선거가 시작된 후에 생긴 안팎의 변수들이 있어서 지금은 네 군데를 확실하게 이기고 하나 더 해서 5~6곳에서 (민주당 후보가) 당선이 되면 굉장한 선방이 될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지금 네 군데를 확실히 굳히기로 아주 장담하기는 쉽지 않은, 막판의 초경합 혼전 상태로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겸손이나 엄살이 아니냐는 질문에 김 본부장은 “나는 엄살주의자는 아니다. 현재 상황이 아주 빡빡한 경합으로 들어간 건 사실”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최근 며칠 사이에 윤석열 정부의 임기 초 그림이 나오면서 ‘선거를 떠나 확실하게 균형을 잡아줘야 되겠구나’ 하는 생각도 더 드러나는 것 같고 저희도 그런 호소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우 의원은 '이광재 대 김진태' 구도의 강원도지사 선거 판세에 대해 "강원도는 정당 지지도로 보면 저희가 많이 지는 곳인데 이광재 후보의 인물론이 먹히고 있다.
여기도 경합지역으로 분류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 의원은 "강릉, 춘천, 원주 세 지역의 인구가 전체 강원도 인구의 절반이 넘기 때문에 세 도시 중에서 두 도시를 이기는 곳이 강원도지사 선거에서 승리를 해왔다"면서 춘천이 이번 선거의 승패를 가를 수 있다고 전망했다. 원주가 전통적으로 민주당 강세 지역이고, 춘천은 김진태 후보 출신 지역이기 때문에 춘천에서의 승리 여부가 선거 결과를 좌우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dearname@fnnews.com 김나경 임수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