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김은중 감독의 U-19 대표팀, 포르투갈 4개국 친선대회 출전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19세 이하 축구대표팀 (대한축구협회 제공) © 뉴스1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19세 이하 축구대표팀 (대한축구협회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19세 이하(U-19) 남자 축구대표팀이 유럽 현지에서 담금질에 나선다.

대한축구협회는 U-19 대표팀이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열리는 4개국 친선대회에 초청을 받아 참가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대회는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열리며 한국과 포르투갈, 체코, 노르웨이의 청소년대표팀이 참가해 풀리그를 벌인다.

한국은 10일 포르투갈, 12일 체코, 14일 노르웨이와 차례로 대결한다. 선수 24명으로 구성된 U-19 대표팀은 4일 현지로 출국할 예정이다.


내년 열리는 아시아축구연맹(AFC) U-20 아시안컵과 FIFA U-20 월드컵을 준비하고 있는 U-19 대표팀은 올 하반기에 AFC U-20 아시안컵 예선에 참가할 예정이다.

한편 올해 들어 U-19 대표팀은 3차례 공식 경기를 치렀다.

지난 3월에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 U-19 대표팀 방한 경기에서 5-1로 이겼고, 4월 베트남 원정으로 치러진 베트남 U-23 대표팀과의 대결에서는 1무1패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