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 도로서 30m 상당 물기둥 1시간 동안 치솟아(종합)

사고현장.(부산경찰청 제공) © 뉴스1
사고현장.(부산경찰청 제공) © 뉴스1


사고현장.(부산경찰청 제공) © 뉴스1
사고현장.(부산경찰청 제공) © 뉴스1

(부산=뉴스1) 이유진 기자 = 부산 한 도로에서 30m에 달하는 물기둥이 치솟으며 주변이 물바다로 변했다.

1일 부산시 상수도사업본부와 경찰, 소방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48분쯤 남구 문현동 도로에서 30m 상당의 물기둥이 치솟았다.

이를 목격한 시민들이 신고했으나 1시간 동안 물기둥이 치솟으면서 주변이 물바다로 변했다.

상수도사업본부 직원이 출동해 밸브를 잠그면서 물세례가 멈췄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인도 바로 옆 도로에서 갑자기 솟은 물기둥에 보행자와 주변을 지나는 차량 운전자가 놀라는 등 큰 불편을 겪었다.

사고 수습 여파로 인근 지역에 30분~1시간 정도 단수가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시 상수도사업본부 남부사업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쯤부터 이곳에서 물이 샌다는 신고가 10건 이상 접수됐다.

당시 직원이 현장에 나가 조치를 취했으나 몇 시간 후 30m에 달하는 물기둥이 다시 치솟은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주변 정리작업이 진행 중이다.


상수도사업본부와 경찰 등은 지하 상수도 파열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유출된 물 양과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 중이다.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지름 200㎜ 지하관에 붙어있던 밸브가 오래돼 삭아서 떨어지면서 물이 샌 것 같다. 현재 작은 관을 확인하는 등 마무리 작업을 하고 있다"며 "유출된 물 양은 파악 중에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