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북한, '대만 사태시 군사개입' 바이든 언급에 "음흉하다" 비난


(서울=뉴스1) 서재준 기자 = 북한이 대만의 급변 사태에 미국이 '군사적 개입'을 할 수 있다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1일 "대만 문제를 이용해 중국의 발전을 억제하려는 음흉한 속셈"이라고 비난했다.

외무성은 이날 '미국은 대만에 대한 군사적 간섭 책동을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중국의 핵심 이익을 건드렸다"라며 이 같이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23일 미일 정상회담 직후 기자회견에서 '대만 방어를 위해 군사적으로 개입할 의향이 있느냐'라는 질문에 "그렇다"라고 답했다.

중국은 이에 대해 즉각 반발하며 "강렬한 불만과 결연한 반대를 표한다"라는 입장을 냈다.

북한 외무성은 이 같은 중국의 입장을 적극 옹호하며 "대만 문제는 순수 중국의 내정에 속하며 대만은 중국의 한부분으로서 자국의 주권과 안전이익을 수호하려는 중국 인민의 결심은 확고부동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은 '하나의 중국' 원칙에 대해 말은 하지만 대만 독립 세력을 비호두둔하면서 중국의 통일을 가로막고 대만문제를 이용해 중국의 발전을 억제하려는 음흉한 속심을 추구하고 있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외무성은 또 "말과 행동이 다르고 도처에서 불집을 일으키며 분열과 대결을 조장하는 미국을 상대하는 방법은 강경으로 맞서는 것"이라며 "미국은 처신을 바로해야 할 것"이라고 겨경고했다.

아울러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의 지난달 중국 방문에 대해 "중국의 선전에 이용되는 것"이라는 비판이 제기된 것에 대해서도 중국을 옹호하며 불편한 시각을 내비쳤다.

외무성은 "중국 공산당과 정부는 인민의 이익을 위해 분투해왔으며 빈곤퇴치와 인권보호, 사회경제발전 실현에서 커다란 성과를 이룩했다"라며 "미국과 서방이 중국의 인권문제를 떠드는 것은 중국인민의 인권에 관심이 있어서가 아니라 이를 구실로 중국의 내정에 간섭해 발전을 억제하고 공산당의 영도를 받는 중국의 정치체제와 사회제도를 깎아내리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