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기표 잘못…재교부 요구 거절에" 격분 투표용지 찢은 남성

[그래픽]
[그래픽]

[남양주=뉴시스]김정은 기자 = 경기 남양주시 조안면의 한 투표소에서 한 남성 유권자가 투표용지 교환을 거절당하자 투표용지를 찢어 버리는 소란이 발생했다.

1일 남양주시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10분께 남성 A씨는 지지하던 후보자가 아닌 다른 후보자에 실수로 기표했다며 투표용지를 교환해줄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현장에 있던 선거관리원은 “유권자의 실수로는 투표용지를 교환하거나 재교부할 수는 없다”며 A씨의 요구를 거절했다.

이에 격분한 A씨는 잘못 기표한 투표용지를 그 자리에서 찢어버리고 현장을 이탈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훼손된 투표용지를 투표함에 넣은 것은 투표지 교부수와 투표수 불일치를 막기 위한 것”이라며 “훼손된 투표용지는 무효표 처리되며, A씨에 대한 고발 여부는 추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xgol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