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6.1 지방선거] 오후 3시 투표율 43.1%…4년 전보다 7%p 낮아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일인 1일 서울 도봉구 르노삼성자동차 도봉사업소에 마련된 도봉2동 제5투표소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뉴스1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일인 1일 서울 도봉구 르노삼성자동차 도봉사업소에 마련된 도봉2동 제5투표소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선거 본투표일인 1일 오후 3시 투표율이 43.1%를 기록했다.

이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오후 3시 기준 전국 유권자 4430만3449명 중 1910만3024명이 투표에 참여해 투표율이 43.1%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018년 제7회 지방선거 동시간 투표율(50.1%) 대비 7.0%p 낮은 수치다.

17개 시·도별로는 전남이 52.3%로 가장 높다. 강원(51.0%)과 경북(46.1%), 제주(46.0%), 경남(45.5%)이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는 서울(44.2%), 충북(43.8%), 울산(43.7%) 순으로 투표율이 높다.

세종은 전국 평균과 같은 43.1%를 기록했다. 충남(43.0%)과 전북(42.7%), 경기(42.3%), 대전(42.1%), 인천(41.5%), 부산(41.1%), 대구(35.8%)는 전국 평균보다 낮다. 투표율이 가장 낮은 곳은 광주(31.6%)다.

이날 일반 유권자는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본인 주소지 관할 지정 투표소에서 투표할 수 있다. 코로나19 확진·격리 유권자는 오후 6시30분부터 7시30분까지 투표가 가능하다. 유권자는 투표소에 신분증을 가져가야 한다.

glemooree@fnnews.com 김해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