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투표율] 오후 4시 '45.4%' 4년전보다 7.8%p↓…50%대 초반 그칠듯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일인 1일 경북 포항시 남구 제1투표소인 대이동행정복지센터에서 유권자들이 투표용지를 받고 있다. 2022.6.1/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일인 1일 경북 포항시 남구 제1투표소인 대이동행정복지센터에서 유권자들이 투표용지를 받고 있다. 2022.6.1/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과천=뉴스1) 김유승 기자 =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선거일인 1일 오후 4시 기준 투표율이 45.4%로 집계됐다. 지난 7회 지선과의 투표율 격차가 좁혀지지 않는 모양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선거일인 이날 오후 4시 기준 전국 유권자 4430만3449명(사전투표 등 921만8252명) 중 2011만541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선거일 오후 4시 기준 투표율은 4년 전 7회 지선(53.2%) 대비 7.8%포인트(p) 낮다. 20대 대통령 선거 오후 4시 기준 투표율은 71.1%였고, 2년 전 21대 국회의원 선거의 경우 59.7%였다.

이 같은 추세가 오후에도 이어짐에 따라 7회 지선 최종 투표율인 60.2%보다 상당히 낮은 50%대 초반 투표율을 기록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투표율은 시간이 흐를수록 지난 지선 때보다 저조해지고 있다. 투표율 집계가 시작된 오전 7시 0.5%p던 격차는 낮 12시 4.7%p, 오후 3시 7.0%p로 매시간 꾸준히 늘고 있다.

17개 시·도별 투표율을 보면 전남이 54.1%로 가장 높았고 이어 강원이 53.1%였다. 서울은 46.8%였다.

반면 광주는 33.6%로 오후 4시 기준 가장 낮았다. 대구는 37.8%로 두 번째로 낮았다.
양당이 접전을 펼치는 경기 역시 44.7%로 평균보다 낮은 수치다.

한편 일반 유권자는 이날 오후 6시까지 본인의 주소지 관할 지정 투표소에서 투표할 수 있다. 코로나19 확진·격리 유권자는 오후 6시30분부터 오후 7시30분까지 투표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