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화물차 운송 방해 혐의 화물연대 노조원 3명 현행범 체포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화물연대 총파업을 앞두고 선전전에 나선 부산 노조원들이 화물차 운행을 방해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은 1일 업무방해 혐의로 화물연대 노조원 3명을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1일 오전 8시부터 강서구의 한 공장 정문 앞에서 노조원 40여 명과 함께 총파업을 앞두고 선전전을 펼치던 중 화물차량의 공장 진입을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로 인해 해당 공장으로 진입하려던 화물차 7대가 회차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수 차례에 걸친 경고·제지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차량 진입을 방해한 노조원 2명을 오전 10시 10분에, 나머지 1명을 오후 2시에 각각 체포했다고 설명했다.

부산경찰청은 "오는 7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을 예고한 화물연대 노조원들이 파업에 참가하지 않는 화물차량 운전자를 대상으로 한 운송방해와 위험물 투척, 운전자 폭행 등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조치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