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美 폭스뉴스 진행자 백악관 BTS 초청 조롱에 비판 목소리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백악관을 예방한 가운데, 미국 뉴스 진행자가 이를 초청한 백악관에 대해 조롱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다.

1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매체 롤링스톤은 미국 폭스 뉴스 진행자인 터커 칼슨이 방탄소년단이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백악관을 방문해 반아시안 증오범죄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한 것과 관련한 조롱성 발언으로 논란이 됐다고 보도했다.

터커 칼슨은 폭스 뉴스에서 "조 바이든의 상황이 외부적으로, 내부적으로든 매우 나빠졌다, 그들은 이에 대해 무엇을 하고 있나"라며 "오늘 백악관에 한국 팝 그룹을 초대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RM이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오늘 반아시아 혐오 범죄, 아시아인의 포용, 다양성의 중요한 문제를 논의하게 되어 매우 영광'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그래, 그래서 우리는 미국의 반아시아 혐오범죄에 대해 토론할 한국 팝 그룹을 모았네, 잘했어"라는 발언을 했다. 이에 팬들은 조롱성 발언을 한 터커 칼슨을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롤링스톤은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며 "터커 칼슨은 오늘 귀중한 교훈을 얻었다, BTS를 찾으면 BTS 팬들이 올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방탄소년단은 앤솔로지 앨범인 '프루프' 발매를 앞두고 있어 칼슨의 재잘거림은 개의치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1일 오전 4시(현지시간 5월31일 오후 3시) 백악관 집무실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약 35분간 환담했다.
이번 환담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방탄소년단은 아시아계 대상 혐오범죄와 포용, 최근의 한국 방문 등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에 앞서 일곱 멤버는 백악관 브리핑룸을 찾아 100여명의 기자단 앞에서 백악관 방문 목적과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의 이번 방문은 백악관이 '아시아계 미국인·하와이 원주민·태평양 도서 주민(AANHPI) 유산의 달'을 마무리하는 차원에서 방탄소년단을 초청해 성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