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대전시장 이장우vs허태정 초박빙 0.8%p 차…충남지사 김태흠, 양승조에 8.2%p 앞서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실시된 1일 대전 서구 관저동행정복지센터에 마련된 제1투표소에서 한 유권자가 기표한 투표용지를 투표함에 넣고 있다. ©News1 김기태 기자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실시된 1일 대전 서구 관저동행정복지센터에 마련된 제1투표소에서 한 유권자가 기표한 투표용지를 투표함에 넣고 있다. ©News1 김기태 기자

(대전=뉴스1) 최일 기자 = 민선 8기 대전시장 선거전은 끝까지 개표 결과를 지켜봐야 할 초박빙의 승부를 벌일 것으로 예측됐다.

1일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 종료 직후인 오후 7시 30분 KBS·MBC·SBS 등 지상파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대전시장 선거의 경우 국민의힘 이장우 후보 지지도가 50.4%,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후보 지지도가 49.6%로 집계돼 0.8%p 차에 불과했다.

jtbc 출구조사도 비슷한 수치가 나왔다. 이장우 50.6%, 허태정 49.4%로 1.2%p 차의 초접전 양상을 보였다.


충남지사 선거는 국민의힘 김태흠 후보가 54.1%, 민주당 양승조 후보가 45.9%로 8.2%p 차로 김 후보가 양 후보에 우위를 나타냈다.

하지만 jtbc 출구조사는 김태흠 51.8%, 양승조 48.2%로 3.6%p 차를 나타내 지상파 조사에 비해 양자간 차이가 절반 이하로 줄었다.

교육감 선거에선 ‘현직 강세’ 현상이 뚜렷했다. 대전시교육감 선거에선 설동호 후보 43.0%, 성광진 후보 29.9%, 충남도교육감 선거는 김지철 후보 34.6%, 이병학 후보 27.9%로 조사돼 3선을 노리는 설 후보와 김 후보가 각각 13.1%p, 6.7%p 차로 도전자들을 따돌릴 것으로 예상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