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울산 최종 투표율 52.3%…전국 평균보다 1.4%p 높아

[울산=뉴시스] 배병수 기자 =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일인 1일 오후 울산 남구청 별관에 마련된 삼산동 제8투표소에서 한 유권자가 투표에 참여하고 있다. 2022.06.01. bbs@newsis.com
[울산=뉴시스] 배병수 기자 =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일인 1일 오후 울산 남구청 별관에 마련된 삼산동 제8투표소에서 한 유권자가 투표에 참여하고 있다. 2022.06.01. bbs@newsis.com
[울산=뉴시스] 안정섭 기자 =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일인 1일 울산지역 최종 투표율은 52.3%로 집계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30분 투표가 마감된 가운데 울산지역 전체 유권자 94만1189명 중 49만1931명(사전투표 포함)이 투표에 참여해 52.3%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구·군별로는 동구가 55.6%로 가장 높고 중구 54.3%, 울주군 52.6%, 남구·북구 각 50.3% 순을 보였다.

울산지역 투표율은 전국 평균 투표율(50.9%)보다 1.4%포인트 높았다.

그러나 지난 2018년 제7회 지방선거 투표율(64.8%)보다는 무려 12.5%포인트 낮았다.

이날 울산지역 투표소들은 대체로 평온한 분위기를 유지했으나 투표용지를 훼손하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울산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50분께 남구의 한 투표소에서 50대 A씨가 투표용지를 찢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울산=뉴시스] 배병수 기자 =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일인 1일 오전 울산 남구 삼산초등학교에 마련된 삼산동 제7투표소에서 한 어린이가 야빠와 함께 투표에 참여하고 있다. 2022.06.01. bbs@newsis.com
[울산=뉴시스] 배병수 기자 =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일인 1일 오전 울산 남구 삼산초등학교에 마련된 삼산동 제7투표소에서 한 어린이가 야빠와 함께 투표에 참여하고 있다. 2022.06.01. bbs@newsis.com
80대 어머니와 함께 투표소를 찾은 A씨는 어머니와 같이 기표소에 들어가려다 선거사무원에게 제지당했고, 이후 어머니가 기표를 마치고 나오자 투표용지를 받아 훼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날 투표는 일반 유권자를 대상으로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울산지역 투표소 281곳에서 진행됐으며, 오후 6시 30분부터 오후 7시 30분까지는 코로나19 확진자들이 투표에 참여했다.

앞서 지난달 27일과 28일 이틀간 실시된 사전투표에는 18만4958명(19.65%)이 참여했다.

투표함은 남구 문수체육관, 중구 동천체육관 등 개표소 5곳으로 옮겨져 개표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oha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