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밀양 산불, 오후 8시 진화율 62%…야간진화체계로 전환(종합)

기사내용 요약
재산·인명 피해 없음, 특수진화대 등 1066명 야간투입 진화 중

[밀양=뉴시스] 산불진화 작전도. (사진=산림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밀양=뉴시스] 산불진화 작전도. (사진=산림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밀양=뉴시스] 안지율 기자 = 1일 오후 지난달 31일 경남 밀양시 부북면 춘화리 일원에서 발생한 산불의 진화를 일몰 후 산불진화헬기가 철수함에 따라 야간진화체계로 전환했다.

산림청은 이날 오후 8시 현재 진화율이 62%, 산불피해 면적은 약 544ha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재산인명 피해 없다.

이날 연무로 인한 시야장애에도 불구하고 북쪽에 있는 초고압송전선로를 보호하기 위해 산불확산 지연재(리타던트)를 집중적으로 살포했으며, 옥산리와 춘화리 지역 민가, 농공단지와 구치소 등 시설 보호를 진화 자원을 총력적으로 투입했다.

오늘 낮에 한때는 산불이 남풍을 타고 북쪽에 있는 옥산리 지역으로 확산함에 따라 옥산리 지역 주민을 포함한 197명이 마을회관 등으로 긴급히 대피했다.

[밀양=뉴시스] 안지율 기자 = 경남 밀양 산불이 이틀째 이어지고 있는 1일 오전 밀양시 부북면 춘화리 산 41 일원에서 군 헬기가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2022.06.01. alk9935@newsis.com
[밀양=뉴시스] 안지율 기자 = 경남 밀양 산불이 이틀째 이어지고 있는 1일 오전 밀양시 부북면 춘화리 산 41 일원에서 군 헬기가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2022.06.01. alk9935@newsis.com

산림청은 이날 오후 일몰로 산불진화헬기가 철수함에 따라 산불진화를 야간 진화체계로 전환해 산불진화인력 1066명(산불재난특수진화대 등 144명, 소방 484명, 공무원 179명, 기타 7명, 경찰 122명)을 투입해 산불진화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오늘 주요 야간진화는 초속 밤 10시 전후 초속 10m 내외의 남쪽에서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함에 따라 주간에 이어 야간에도 산불이 초고압선로와 민가 시설로 확산하지 않도록 방화선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또 열화상 카메라가 장착된 드론을 실시간으로 띄워서 산불의 확산 방향을 분석해 진화전략과 진화인력의 보호에 활용할 계획이다.

산림청은 내일(2일) 일출 오전 5시 11분과 동시에 산불진화헬기 51대(산림청 16대, 국방부 19대, 지자체 8대, 소방 6대, 경찰 2대)를 투입해 최대한 빠른 시일 내 주불 진화를 목표로 안전하고 산불진화에 나설 계획이다.

[밀양=뉴시스] 안지율 기자 = 경남 밀양 산불이 이틀째 이어지고 있는 1일 오전 밀양시 부북면 춘화리 산 41 일원에서 산불진화헬기가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2022.06.01. alk9935@newsis.com
[밀양=뉴시스] 안지율 기자 = 경남 밀양 산불이 이틀째 이어지고 있는 1일 오전 밀양시 부북면 춘화리 산 41 일원에서 산불진화헬기가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2022.06.01. alk9935@newsis.com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는 "진화작업이 험준한 산악지에서 이뤄지는 만큼 안전에 유의해주길 바라며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하며, 특히 "산불현장 인근 주민들은 진화가 완료될 때까지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산불현장 통합지휘본부 등 관계기관에서 발표한 당부사항에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는 지난달 31일 오전 9시 25분 부북면 춘화리 산 41 일원에서 발생한 산불 진화를 위해 이날 오전 11시 45분 진화 자원을 총동원하는 산불 3단계와 산불 재난 국가위기경보 '심각' 단계를 발령했다.

소방청도 이날 오전 11시40분께 전국 소방동원령 1호를 발령했다. 이에 앞서 오전 11시28분에는 소방 대응 2단계를 발령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lk993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