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남 투표율 53.4% 민선 이후 '역대 최저'…각 정당에 유·불리는?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창원=뉴스1) 강대한 기자 =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경남 투표율이 민선 이후 역대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이같이 낮은 투표율에 대한 각 정당의 유·불리 해석이 다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사전투표를 포함해 1일 오전 6시부터 오후 7시30분까지 도내 유권자 280만4287명 중 149만7775명이 투표했다.

투표율은 53.4%로, 지난 지방선거보다 12.4%p, 제20대 대통령선거 투표율보다는 23%p 낮은 수준이다.

특히 경남에서도 진보성향이 강하다는 ‘낙동강벨트’의 투표율이 가장 낮게 나타났다. 투표율이 가장 낮은 곳은 김해시로 45.8%, 두번째는 양산시 47%다. 반대로 가장 높은 곳은 함양군으로 75.6%다.

역대 지방선거 투표율은 Δ7회 65.8% Δ6회 59.8% Δ5회 61.8% Δ4회 57.8% Δ3회 56.5% Δ2회 61.1% Δ1회 73.1%다.

이같은 역대 최저 투표율은 다소 국민의힘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해석된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신중론’을, 국민의힘에서는 ‘자신감’을 내비쳤다.

민주당 경남도당 관계자는 “역대 최저 투표율이 우리 경남만의 상황은 아니고 전국적인 것 같다. 일단 출구조사는 우리당이 많이 지는 걸로 나왔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지난주 고(故) 노무현 대통령 추도식이 있는 그 주에 사전투표를 해 우리당 지지자들이 많이 투표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사전투표는 기대할만하다”면서 “본 투표율이 굉장이 낮은 상황인데 개표 결과를 기다려 봐야 알 일이다”고 에둘러 말했다.

국민의힘 경남도당 관계자는 “솔직히 예단하기는 쉽지 않다. 그러나 출구조사를 보면 민주당 지지층이 투표를 포기한 것 같다”면서 “특히 경남도지사 선거는 변수 없이 30% 이상 지지율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007년 대통령선거 때도 투표율은 대선치고 많이 낮았다. 노무현 정권에 대한 반감이 심해 민주당 지지층이 참여 안했다는 분석이 많았다. 당시 투표율은 낮았는데, 지지율 차이는 컸다.
그때와 비슷한 맥락이라 본다”고 덧붙였다.

또 “예전에는 투표율이 낮으면 보수가 좋고, 높으며 진보가 좋다고 했지만, 최근에는 여야 공히 다 투표를 독려했다”면서 “출구조사에 반영이 안 된 사전투표에서는 민주당이 유리하다는 말도 있지만 저희도 사전투표를 독려했다. 휴가 감안해서 사전투표한 분들도 많았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