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무소속 남한권 후보 울릉군수 당선…대구·경북 처음

[울릉=뉴시스] 강진구 기자 = 울릉군수에 당선된 무소속 남한권 후보.(사진=남한권 당선인 선거사무소 제공) 2022.06.02.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울릉=뉴시스] 강진구 기자 = 울릉군수에 당선된 무소속 남한권 후보.(사진=남한권 당선인 선거사무소 제공) 2022.06.02.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경북 울릉군에서 이변이 발생했다.무소속 남한권 후보가 국민의힘 정성환 후보를 압도적 표 차이로 누르고 당선됐다.

대구·경북지역 광역·기초단체장을 국민의힘이 싹쓸이했지만 울릉군 만은 무소속 후보에게 졌다.

울릉군은 김병수 현 군수가 국민의힘 당내 공천에서 탈락하면서 군수 선거는 남 후보와 정 후보의 2파전으로 진행됐다.

육군 인사행정처장(준장) 출신인 남 후보는 지난 2018년 지방선거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했다 국민의힘(자유한국당) 공천을 받은 현 김병수 군수에게 패배한 바 있다.

이에 남 후보는 국민의힘 당내 경선 전에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해 재기를 노렸다.

정 후보는 울릉군의회 의장을 지낸 4선 의원 경험과 국민의힘 공천을 바탕으로 남 후보에 맞섰으나 개표 초기부터 큰 표 차이로 밀려 제대로 반격조차 못하고 패했다.

남한권 당선인은 "함께 일할 수 있도록 선택해 주셔 감사드린다"며 "저의 승리는 바로 울릉군민의 힘으로 군민 여러분의 승리"라고 2일 밝혔다.

이어 "더 낮은 자세로 위대한 울릉 건설에 헌신하라는 큰 가르침으로 받들겠다"며 "선거 기간 동안 오직 울릉 발전을 위해 한 목소리를 내신 정성환 후보께도 수고 많으셨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그는 "늘 민심의 현장을 지켜온 초심 그대로 위대한 울릉을 건설하는데 저 남한권의 모든 역량을 쏟아 붓겠다"며 "모든 군민이 주주가 되는 전국 1위 주식회사 울릉, 100만 관광객이 몰려드는 울릉, 신비한 보물섬을 지키며 명품 울릉 건설, 다함께 따뜻하고 가족같이 행복한 울릉 등을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2025년 울릉발전의 큰 전환점이 될 울릉공항 개항을 차질 없이 준비하고 모든 역량을 집중해 관광 인프라를 완성할 것"이라며 "울릉이 잘되는 일이라면 국회와 정부, 경북도와 기업인, 해외까지 전방위로 뛰며 울릉을 세일즈하겠다"고 역설했다.

남한권 당선인은 "군수인 저부터 혁신하겠다"며 "'군수 위에 군민이 있다'며 확 달라지는 군정을 선보이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늘 군민 한 분 한 분의 마음을 헤아리며 작은 일부터 챙기는 군민의 군수가 되겠다"며 "진짜 울릉을 사랑하는 남한권과 울릉의 힘찬 미래를 함께 열어 나가자"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dr.k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