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김용민 "박지현, 역대급 진상의 패악질…물러나게 해야한다"

[서울=뉴시스]김용민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용민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박선민 인턴 기자 =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국민의힘이 압승을 거둔 가운데, '나는 꼼수다'(나꼼수) 출신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이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이사장은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은 이제 민주당 지지층의 '정치혐오'를 무섭게 걱정해야 한다"며 "민주당의 이번 선거, 애초 어려웠지만, 저쪽도 똥볼 많이 찼다는 점에서 기회가 없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박지현이라는 역대급 진상의 패악질은 분명히 복기해야 한다"며 "자기당 지지자를 '진정한 개딸 맞나'라며 혐오하고, 다니는 곳마다 자당 정치인의 함량미달을 탓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 망하도록 굿벌이는 레거시 미디어들은 좋았을 것. 저 하고 싶은 말을 대신 해주니"라며 "민주당은 뭔가. 그 장단에 춤춘 저 철부지에게 경고라도 제대로 했나. '그럴 거면 왜 나를 불렀나'라고 개드립치면 '네가 스스로 메시아라고 생각하나'라고 맞받아쳐야지"라고 했다.

또 "대선 때 낙담한 지지자들을 일으켜세우기는커녕 떠나라고 내쫓은 꼴이 됐다"며 "이렇게 등돌린 지지자는 어떻게 돌이킬 수 있겠는가. 박지현을 깨끗이 물러나게 해야 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 이사장은 "민주당 국회의원들, 이제 답할 때다. 2년 후, 윤석열 반대 정서에 기대 총선에서 덕볼 수 있을까, 지금 주판알 열심히 튕길 것"이라면서 "언론장악, 공직사회장악으로 모든 언로를 자기 중심으로 요리할 윤석열은 아마 그때쯤이면 제우스 신화 현대판의 주인공이 될 것"이라고 했다.

끝으로 민주당을 향해 "살 길이 필요해보이나. 지지층 복원하라. 지긋지긋한 젠더주의와 작별을 고하라. 그리고 피튀기는 거 두려워하지 말고 윤석열의 유능한 맞상대가 되라. 재집권의 희망을 보여줘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smpark14@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