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신한카드, 소상공인 대상 헬스케어 서비스 론칭

[파이낸셜뉴스]
신한카드, 소상공인 대상 헬스케어 서비스 론칭
NO.1 생활금융 플랫폼으로 도약하고 있는 신한카드가 또 하나의 상생 서비스로 소상공인을 위한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신한카드는 소상공인 통합 지원 플랫폼 ‘MySHOP Partner(이하 마이샵 파트너)’를 통해 건강검진 서비스를 할인된 가격으로 예약할 수 있는 소상공인 헬스케어 서비스인 ‘마이샵파트너 스마트 건강관리 서비스’를 론칭했다고 2일 밝혔다.

신한카드는 이를 위해 헬스케어 플랫폼 ‘착한의사’를 운영하는 비바이노베이션과 제휴, ‘마이샵파트너’를 이용하는 소상공인들은 185개 병원이 제공하는 건강검진 서비스를 착한의사의 멤버십 프로그램과 동일한 20% 할인된 가격으로 받을 수 있다. ‘마이샵파트너’ 앱을 통해 스마트 건강관리 서비스 메뉴로 들어가게 되면 착한의사 멤버십 가입 없이도 제휴 병원들의 서비스 목록이 노출, 건강검진 서비스를 손쉽게 예약할 수 있다.

신규 서비스 오픈을 기념해 경품 행사도 진행된다. 마이샵파트너 스마트 건강 관리 서비스를 통해 건강검진을 예약을 완료한 소상공인에게는 본죽 이용권을 모두 지급한다. 또한, 예약 완료한 마이샵파트너 회원 중 1명을 추첨해 안마의자도 제공할 예정이다.
경품 행사 기간은 30일까지이다.

한편, 신한카드가 운영하는 ‘마이샵파트너’는 사업자 종합금융 플랫폼을 지향, 매출관리를 비롯한 매장운영, 상권분석, 사업지원 컨텐츠에 이르기까지 소상공인의 사업 운영에 필요한 핵심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사업 운영 솔루션외에도 사업자 대출 중개와 세무 서비스를 제공하며 신한카드 빅데이터를 활용한 가맹점 마케팅 비용을 신한카드가 100% 지원함으로써 타 서비스와 차별점을 두고 있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