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꽃을 들까 영자님을 들까"했던 영식, 옥순에 고백…왜?

[서울=뉴시스]영자, 영식. 2022.06.02. (사진=ENA PLAY, SBS PLUS '나는 SOLO'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영자, 영식. 2022.06.02. (사진=ENA PLAY, SBS PLUS '나는 SOLO'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유다연 인턴 기자 = 8기 옥순의 매력에 광수를 제외한 솔로남들이 푹 빠졌다.

1일 방송한 ENA PLAY, SBS PLUS '나는 SOLO'에서 8기 솔로남들이 일제히 옥순을 향한 '폭풍 직진'을 선언했다.

우선 솔로남들이 꽃다발을 들고 솔로녀들의 숙소 앞으로 찾아가 데이트 신청을 하는 방식으로 첫 데이트 프러포즈가 진행됐다. 이날 모든 커플들이 성사되고 영철만 남아 '나는 SOLO' 사상 최초 '나 홀로' 고독 정식을 먹게 되어 영철은 "처량하다. 마음도 몸도 무겁다"며 어두운 표정을 드러냈다.

이날 모두의 부러움을 산 옥순과 데이트한 상철은 데이트하러 나가기 전 헤어드라이기로 자신의 목도리를 데워 즉석 난로를 만들어 옥순의 마음을 샀다. 또한 이들은 데이트를 하며 "남녀 간에 갈등이 생겼을 때 해결하는 방법"에 대해 얘기하며 공통분모를 발견했다. 데이트 후 상철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갈등 해결 방법이 저와 비슷해서, 감정이 올라왔다"고 말하며 한층 커진 호감을 고백했다.


[서울=뉴시스]옥순 매력에 의문 품는 3MC. 2022.06.02. (사진=SBS PLUS, ENA PLAY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옥순 매력에 의문 품는 3MC. 2022.06.02. (사진=SBS PLUS, ENA PLAY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또한 영식은 영자에 "꽃을 들까, 영자님을 들까"라며 스윗한 멘트를 던지는 동시에 추워하는 영자를 위해 옷을 벗어주며 영자의 감동을 샀다.

한편, 이들은 첫 데이트 종료 후 영자에 직진하는 모습을 보인 영식은 밤 늦게 숙소에 있던 옥순을 불러내 자신의 마음을 적극적으로 표현했다. 또한,광수를 제외한 상철, 영철, 영호, 영수 등 모두가 '옥순홀릭'이 된 솔로남들을 보며 3MC들은 '마성의 이름'이냐는 의문을 자아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willow6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