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충남테크노파크, '기술닥터' 진단받을 업체 모집

이달 17일까지 중소기업 현장 기술애로 해결 수혜기업 신청 접수
충남테크노파크 표지석.
충남테크노파크 표지석.
[파이낸셜뉴스 천안=김원준 기자] (재)충남테크노파크는 중소기업의 현장 기술 걸림돌을 해결해주는 '기술닥터'와 이를 지원받을 수혜기업을 공개 모집한다고 2일 밝혔다.

‘2022년 기술닥터제 활성화 운영사업’의 하나로 제품 개발 및 공정개선 등 다양한 현장의 기술적 어려움을 겪는 충남지역 중소 제조기업을 지원할 전문가로, 1대 1 현장 중심 맞춤형 지원을 펼치게 된다.

기술닥터제는 모두 2개 단계로 진행되는 사업으로, 별도의 기업부담금 없이 지원되며, 사업에 선정되는 기업은 ‘단기지원과제’(경영·기술) 5회 이내 컨설팅과 ‘중장기지원과제(기술) 최대 10회 이내 애로해소 심층 컨설팅으로 선택해 지원받을 수 있다.

충남테크노파크 기술닥터 사업은 지난 한 해 동안 모두 28개사가 지원받았으며, 최근 3년 동안 총 77개사를 지원했다. 이를 통해 인증·특허 취득 및 매출 증가와 신규 고용 창출 등의 성과를 보였다.

기술닥터와 수혜기업을 동시에 모집하는 이번 공고는 2~17일까지이며, 기술닥터의 경우 충남지역 주력산업 관련 기술전문가 및 중소기업 기술자문 가능한 전문가라면 신청 가능하다.

기술닥터로부터 애로기술 지원을 받을 수혜기업은 본사 및 공장이 충남에 소재한 기술 애로사항을 갖고 있는 기업이다. 자세한 사항은 충남테크노파크 홈페이지 공지사항 게시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응기 충남테크노파크 원장은 “‘기술닥터제’는 사전 기업애로 발굴, 기술닥터 매칭 등 산학연 연계를 강화해 지역경제에 실질적인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설계된 프로그램”이라며 “전문가의 기업진단을 통해 해당품목 지원뿐만 아니라 지역 내 혁신자원을 연계 하고 사후관리까지 보강해 기업의 사업화 애로를 신속하게 해결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wj5797@fnnews.com 김원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