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결혼 10년차' 도경완, 신혼 박군에 뼈때리는 조언 "알고는 못 간다"

사진제공=LG헬로비전 © 뉴스1
사진제공=LG헬로비전 © 뉴스1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결혼 10년차 도경완이 신혼인 박군에게 뼈 때리는 현실 조언을 건넨다.

2일 오후 LG헬로비전 채널에서 방송될 '장윤정의 도장깨기-전 국민 가수 만들기'(이하 '도장깨기')에서는 장윤 도경완 부부가 지난주에 이어 전남 목포에서 두 번째 레슨(개인지도)을 펼친다.

이 가운데 '결혼 10년차' 유부남 도경완은 최근 촬영에서 '신혼' 박군을 위해 가감 없는 돌직구 조언을 던지기도 했다. 녹화일 기준, 하루 전날 결혼식을 올린 박군은 "가지 말라고 할 수도 있는데 잘하고 오라고 해줘서 고마웠다, 장가 잘 간 것 같다"며 아내인 한영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하지만 이때 도경완은 "장가는 잘 가고 못 가고가 없다, 알고는 못 간다"며 뼈 때리는 조언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장윤정 또한 "지금은 신혼이라 그렇다"라며 현실 조언을 했다.

박군은 "아직은 잘 모르겠지만, 내 뒤에 누군가 있다는 게 든든하다"며 유부남이 된 소감을 전해 귀를 쫑긋하게 했다.
이를 듣던 도경완은 "그건 저도 그렇다"라며 단 1초의 망설임도 없이 동조해 방금 전과는 다른, 장윤정을 의식한 듯한 발언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더욱이 도경완은 냉철한 현실 조언과는 달리 녹화 내내 애정이 듬뿍 담긴 눈빛으로 장윤정을 바라보는가 하면 "장윤정씨는 노래를 부를 때 정수리부터 발 뒤꿈치 각질까지 다 활용한다, 그게 멋이다"며 아내를 향한 자랑스러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장윤정 도경완 부부가 전국의 숨은 노래 실력자를 찾아가 족집게 레슨을 선사하는 로컬 음악 버라이어티 '장윤정의 도장깨기-전 국민 가수 만들기' 2회는 2일 오후 7시30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