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우리금융, 동해안 산불피해 주민 치유 지원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이정필 기자 =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3월 발생한 동해안 지역 대형 산불로 피해를 입은 지역주민의 정서 안정을 위한 치유 프로그램을 지원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18일까지 총 8회에 걸쳐 6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대형 산불로 인해 정신적 피해를 입은 지역주민과 청소년, 산불 진화 요원들이 산림 속 치유 활동을 통해 정신적 외상(트라우마)을 극복하고 정서적 안정을 되찾을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기획됐다.

참가자들은 1박2일의 프로그램 기간에 심리상담, 숲길 트래킹, 건강 스트레칭 강습 등 정서적 안정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체험하게 된다. 산림보호 교육과 산불 예방을 위한 안전실습도 받을 예정이다.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3월 대형 산불 발생 시 전국재해구호협회에 피해복구 성금 10억원과 긴급 재난구호키트를 전달했다. 또 지역주민과 소상공인, 중소기업을 위한 특별 금융지원을 실시한 바 있다.
4월에는 지구의 날을 맞아 산불 피해를 입은 강릉 옥계에서 지역주민과 임직원이 함께 식목행사를 진행하고 기부금 1억원을 전달했다. 다양한 지원을 통해 재난·재해 피해 복구와 환경경영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는 설명이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산불피해 지역 주민들이 산림 속 치유 프로그램을 통해 정서적 안정을 되찾고 조속히 일상으로 복귀하길 바란다"며 "우리금융그룹은 향후에도 중대 재난·재해 발생 시 지역사회의 피해 극복을 돕기 위한 다양한 지원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oma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