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獨, 한달 1만2천원으로 전국 어디든 다니는 승차권 판매

기사내용 요약
물가 상승 억제 및 승용차 사용 자제 유도위해 3달 간 한시적 운용
유류세 EU내 최저수준으로 인하…휘발유 가격, 리터당 약 400원 인하

[서울=뉴시스]독일 국민들은 앞으로 3개월 동안 한 달에 단 9유로(약 1만2000원)만 내면 전국 어디은 여행할 수 있다고 BBC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치솟는 생활비를 해결하기 위해서이지만 동시에 국민들의 승용차 사용을 억제하기 위한 것이기도 하다. 사진은 독일 철도 도이체반의 운행 모습. <사진 출처 : 도이체벨레> 2022.6.2
[서울=뉴시스]독일 국민들은 앞으로 3개월 동안 한 달에 단 9유로(약 1만2000원)만 내면 전국 어디은 여행할 수 있다고 BBC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치솟는 생활비를 해결하기 위해서이지만 동시에 국민들의 승용차 사용을 억제하기 위한 것이기도 하다. 사진은 독일 철도 도이체반의 운행 모습. <사진 출처 : 도이체벨레> 2022.6.2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독일 국민들은 앞으로 3개월 동안 한 달에 단 9유로(약 1만2000원)만 내면 전국 어디은 여행할 수 있다고 BBC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모든 지역의 기차 및 버스, 지하철 등 교통수단들이 이 같은 정부의 계획에 포함되지만 도시 간 열차(IC 열차)는 포함되지 않는다.

이는 치솟는 생활비를 해결하기 위해서이지만 동시에 국민들의 승용차 사용을 억제하기 위한 것이기도 하다.

독일은 휘발유에 대한 유류세도 리터당 약 30센트(약 400원) 정도 인하, 가격이 2유로(약 2660원) 이하로 떨어졌다. 유류세가 3개월 동안 유럽연합(EU) 내 최저 수준으로 낮아지면서 경유(대젤유) 가격도 리터당 14센트(약 186원) 인하된다.

폴커 비싱 교통부장관은 "이미 700만장의 승차권이 팔려 성공적"이라며 한 달에 9유로만으로 전국 어디든 다닐 수 있는 승차권은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하지만, 철도회사 도이체 반은 이미 과밀화, 지연, 결항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수백만명의 승객이 추가로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되면서 이 계획에 대한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4월에는 장거리 열차의 70% 미만이 정시에 운행됐지만, 비싱 장관은 철도망이 80%의 용량으로만 운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1일 이 계획이 시작된 후 몇 시간 동안 큰 철도 문제는 보고되지 않았다.

세계의 다른 지역들과 마찬가지로, 독일은 지난달 7.9%의 높은 물가 상승, 특히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타격을 받았다. 올라프 숄츠 총리는 이날 의회에서 물가 상승의 주요 원인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라고 말했다.

녹색당을 포함한 독일 연정은 독일의 16개 주 당국에 인력 및 연료에 예상되는 추가 비용에 대한 보상으로 25억 유로(약 3조3250억원)을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 달 9유로의 승차권에는 도시 간 이동이 포함되지 않지만, 지역 열차를 사용해 전국을 횡단하는 것은 가능하다.

소셜미디어에서 사용자들은 이 승차권을 출근하는데 사용할 것인지, 아니면 북해의 휴양지 질트섬의 해변으로 가는데 사용할 것인지에 대해 논란을 벌였다.

독일은 이밖에도 생활비 상승에 따른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직장인들에게 가을 에너지 비용으로 300유로(약 40만원)의 일회성 리베이트 제공하고 ▲7월에는 어린이 1인당 100유로(약 12만3000원)의 아동수당 보너스를 지급하며 ▲다른 복지 혜택을 받는 사람들에게도 100유로를 지급하는 등 받을 몇가지 다른 조치들을 함께 취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